지역일반

경주 일선파출소 경찰 주민신고 받고도 미온적 단속 논란

불법빵게 유통 활어차 앞에 두고, 수족관부터 조사하는 사이 도주

경주경찰서 양남파출소 전경.
경주지역의 한 파출소가 대게암컷(일명 빵게) 불법유통 신고를 받고도 미온적으로 대처해 뒷말이 무성하다.

경주 양남면 A(63)씨는 “지난 22일 오후 11시 무렵 파출소에 빵게 불법유통 단속을 해달라고 신고 전화를 했다”며 “경찰이 출동해 수족관부터 들여다보는 사이에 불법 빵게유통 활어차는 달아나버렸다”고 주장했다.

그는 “불법인 줄 뻔히 아는 빵게를 수족관에 버젓이 보관하는 사람은 없다. 수족관 앞에 세워둔 활어차부터 먼저 조사를 하는 것이 상식”이라고 지적했다.

A씨는 “바로 출동이 가능한 가까운 파출소에 불법행위를 단속해줄 것을 요청하며 신고했다”며 “경찰은 대게 단속은 해경 전문이니 해경에 신고해달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파출소 관계자는 “빵게가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지만 젊은 직원들은 빵게라고 이야기하면 잘 모를 수도 있다”며 “수족관을 먼저 살펴보고 있는 사이에 활어차가 달아나 버린 것 같다”고 해명했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시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