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문경사랑상품권 2월 구매 한도 40만→70만 상향 조정

문경사랑상품권.


문경시는 2월 한 달 동안 문경사랑상품권의 1인 구매 한도를 40만 원에서 70만 원으로 상향 조정하기로 했다.

민족 최대의 명절 설을 맞아 지역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해서다

시가 올해 발행한 문경사랑상품권은 140억 원이며, 오는 3월부터는 기존에 발행하던 지류 상품권과 함께 모바일과 카드도 발행할 예정이다.

상품권은 농·축협, 대구은행, 새마을금고 등 금융기관을 직접 방문해 구매할 수 있으며 일반 음식점, 이·미용실, 주유소 등 문경 시내 2천188개 가맹점에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문경사랑상품권은 지난해 6월 300억 원어치를 발행해 36개 판매대행점을 통해 10% 할인 판매됐다.

지금까지 286억 원을 판매해 자금 역외 유출 방지와 지역 소상공인 등의 소득 증대는 물론 시민의 경제 부담까지 덜어주는 효과를 거두고 있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코로나로 침체된 지역 상권을 살리는 동참해 달라. 문경사랑상품권으로 이번 설 명절 장보기와 세뱃돈 등에 사용하자”고 당부했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형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