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국토안전관리원 영남권지사 김천 혁신도시에 문 열어

국토안전관리원 박영수 원장(왼쪽 3번째)
국토안전관리원 영남권지사가 2일 김천 혁신도시에 문을 열고 운영에 들어갔다.

국토교통부 산하기관인 국토안전관리원은 정부의 건설현장 안전강화 정책에 따라 지난해 12월 한국시설안전공단에서 기관 명칭을 바꿨다.

김천 혁신도시 내 산학연유치지원센터 4층에 문을 연 영남권지사는 부산, 대구, 울산, 경북, 경남 등 5개 시·도를 관할한다.

영남권지사는 건설사고 사망자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공사금액 50억 원 미만 소규모 민간 건설현장을 중심으로 착공 전 안전컨설팅, 공사 중 현장점검, 건설참여자 교육 등을 집중적으로 펼칠 계획이다.

현장 안전점검 결과 경미한 내용은 시정교육을 하고 중대 사항은 관할 지자체에 통보한다.

박영수 국토안전관리원 원장은 “지사가 건설현장 안전관리를 담당하는 ‘건설안전의 첨병’ 역할을 할 것이다”며 “지역공동체 삶의 질을 높이는 데도 기여하도록 지사 운영을 꼼꼼히 챙기겠다”고 말했다.

안희용 기자 ahyo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안희용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