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대구·경북 미래 자동차분야 창업 지원 사업 우수팀, 특허 출원 신청

지난해 열린 스마트 모빌리티 창업캠프에 참가한 대구·경북지역 대학(원)생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대구시는 대구·경북지역 대학(원)생으로 구성된 ‘스마트 모빌리티 창업캠프’ 우수팀이 특허 출원 신청을 했다고 3일 밝혔다.

스마트 모빌리티 창업캠프는 미래 자동차분야의 창업을 꿈꾸는 지역인재 발굴을 위해 한국자동차공학한림원(이하 한림원)이 주최하고 대구시가 후원한 청년 창업지원 프로그램이다.

지난해 공모를 통해 사업에 참여한 8개 팀은 약 4개월간 한림원 소속 1인 멘토의 지원과 교육을 받았다. 이어 10월에 열린 창업캠프 워크숍에 참가해 최종 평가를 받았다.

한림원은 우수팀 시상에 그치지 않고 상위 2개 팀에 특허출원까지 지원해 청년의 창업을 위한 실질적 기반을 마련했다.

최우수팀인 대구가톨릭대학교 ‘VICWON’팀은 문콕(차문 손상) 문제 해결 과제로, 우수팀인 금오공과대학교 ‘금오4인’팀은 안전사고 방지를 위한 승하차 안내등에 대한 과제로 특허출원 신청을 완료했다.

VICWON팀 리더 최정룡 학생은 “평소 친구들과 자동차에 대해 상상해오던 것을 실제로 만들어 보는 좋은 경험이었다”며 “멘토인 한림원 김중희 부회장의 열정적인 지도 덕분에 막연한 아이디어를 단기간에 구체화 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대구시 이승대 혁신성장국장은 “지역 청년의 참신한 아이디어와 한림원의 노하우가 만나 상승효과를 내고 있다”며 “이런 도전들이 미래 자동차산업 발전에 활력을 불어넣어 줄 것으로 기대한다. 앞으로도 청년 대상 지원사업을 계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