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주호영, “코로나 피해 지원 위한 ‘여야정 협의체 만들자’

국회 본회의 교섭단체 대표 연설서 구성 제안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3일 오전 국회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대구 수성갑)는 3일 코로나19 피해지원을 위한 ‘여·야·정 당사자 간 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본회의 교섭단체대표 연설에서 “정치적으로 소모적인 논쟁을 피하고 고통 받는 피해 당사자들에게 신속하고 실질적인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자”며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번 국회 국민의힘의 1호 법안이 ‘코로나 위기탈출을 위한 민생지원법’이었다”며 “국민의힘이 요구할 때는 무시하던 정부여당이 이제야 태도를 바꾸어 입법을 서두르겠다고 하니 만시지탄”이라고 지적했다.

4차 재난지원금에 대해선 “지난 세 차례에 걸친 재난지원금 지급 효과를 제대로 점검한 다음에 재정이 감당할 수 있는 일정 범위라는 대통령 말씀대로 한다면 적극 협조하겠다”고 했다.

또 정부의 행정 규제로 인한 손실에 대해선 “소상공인·자영업자들에게 분명하고 정확하게 보상해 드릴 수 있도록 정교한 법제화에 나서겠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손실보상과 재난지원금 외에 정부제한 조치로 생존 위협을 받는 자영업자·소상공인들에게는 긴급생존자금 지원을 추진할 계획이다. 전기요금 등 각종 공과금에 대해선 3개월 면제 조치와 전국 농어촌에는 ‘고향 살리기 긴급자금’을 투입할 수 있도록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손실이 있는 곳에 보상이, 고통을 겪는 곳에 지원이 따르도록 실효성 있고 진정성 있는 대책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주 원내대표는 “K방역 자화자찬에 도취해 백신 조기 확보에 실패했다”고 정부를 비판하면서 신속진단키트를 통한 자가진단 허용을 촉구한 것은 물론 ‘국회 포스트 코로나 특위’를 설치해 코로나19 이후 미래 전략을 마련하자고도 제안했다.

부동산 문제와 관련 “문재인 정권은 집값을 천정부지로 올려놓고는 국민들에게는 전월세, 임대주택에 살라고 한다”며 “역대 최악의 부동산 불평등과 자산 불평등의 심화는 청년들 사이에서 ‘이번 생은 망했다’는 절망감을 낳고 있다. 청년들은 지금 너나없이 빚을 내고 영혼까지 끌어 모아 주택 ‘패닉바잉(공황구매)’에 나서거나 주식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이러한 ‘영끌 빚투’의 종착지가 어디일지 두렵기만 하다”고 했다.

부동산 폭등 대책으로는 재건축·재개발 사업을 활성화하고, 기존 도심을 고밀도·고층화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외교 분야에서는 북한 원전 지원 의혹을 거론하며 “이 정권은 불리하면 색깔론과 북풍공작으로 뒤집어씌운다. 적반하장도 유분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또 무슨 대북 선물 보따리를 펼쳐 놓을까, 국민들은 의심하고 있다”며 “대통령은 허망한 대북환상에서 이제는 벗어나라”고 했다.

4·7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대해서는 “민주당 출신 단체장들의 성범죄 때문에 치러지는 선거”라며 “문재인 정권에 대한 단호한 심판의 무대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스스로 귀책사유가 있는 선거에는 후보를 내지 않겠다는 약속을 버렸다”며 “서울·부산 시민들이 민주당의 파렴치와 오만을 반드시 심판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