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시 경제부시장 자가격리 시작…코로나19 대구 경북 사령탑 흔들

이철우 경북도지사 확진자 접촉으로 지난달부터 자가격리 중
관가 “기관단체장 행사 최대한 줄이고 있지만 사람 안만날수도 없고…”

홍의락 대구시 경제부시장
코로나19 확진자와 동선이 겹쳐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자가격리된데 이어 같은 이유로 대구시 홍의락 경제부시장도 자가격리에 들어가는 등 코로나19가 대구시와 경북도 사령탑까지 흔들고 있다.

홍 부시장은 지난달 26일 수행비서 등 2명과 함께 대구시 북구 한 식당에서 점심식사를 했다.

이 식당에는 경북노인회 직원 확진자에게 n차 감염된 확진자가 식사를 했으며 홍 부시장과 동선이 겹친다.

홍 부시장 일행은 지난 29일 검사를 받아 음성을 받았지만 경북노인회 n차 감염자가 지난 2일 최종 확진자로 판명나면서 감염자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홍 부시장과 일행은 3일 재검사를 실시했으며 자가격리는 접촉일 기준(1월26일)을 적용해 오는 9일까지다.

앞서 이 도지사는 지난달 26일 경북도청에서 열린 방역물품 기증 행사 참석자 가운데 1명이 코로나19에 확진돼 접촉자 통보를 받고 같은달 28일부터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그는 음성 판정에도 자가격리가 불가피함에 따라 관사에서 비대면 재택근무로 도정을 챙기고 있다. 이 지사는 지난해 12월20일에도 코로나19 확진자와 안동의 한 행사에 함께 참석한 것으로 확인돼 검사를 받은바 있다. 이 도지사의 자가격리는 오는 9일까지다.

지역 관가에서는 “무증상 감염자와 감염경로가 밝혀지지 않은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기관단체장들이 각종 행사 참석을 최대한 줄이고 있지만 대민접촉을 안할수도 없는 상황이라 난감해한다”고 입을 모았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