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소방, 설 연휴 기간 특별경계근무 돌입

취약시설 등 화재예방 감시체계 구축

대구동부소방서 직원들이 전통시장에서 화재예방 홍보활동을 하고 있다.
대구소방안전본부는 오는 10~15일 시민들이 안전하게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특별경계근무를 실시한다.

대구소방에 따르면 최근 5년(2016~2020년) 설 연휴 기간 115건의 화재가 발생했다. 하루 평균 5.75건으로 평소 하루 화재 평균 건수(4건)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

대구소방은 가정 내 활동량이 늘어난 것과 연관된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관련 사회적거리두기가 지속됨에 따라 주택 등에 머무르는 시간이 더욱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대구소방은 주택화재예방 홍보를 강화하고, 전통시장 등 시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시설을 대상으로 예방순찰을 강화한다. 현장지휘와 119상황관리 비상체계도 가동한다.

구급차를 대구공항, 역, 터미널 등 귀성객이 많이 모이는 장소에 구급 순찰을 실시하고, 정체 상황에 대비해 소방헬기 즉시 출동체계를 구축한다.

박정원 대구소방안전본부장 직무대리는 “시민들이 안전한 설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모든 소방력을 동원해 화재 예방과 신속 대응체계 확립에 만전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승엽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