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사법부 파괴에 앞장선 수장” 주호영 ‘김명수 사퇴’ 1인 시위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8일 오전 대법원 앞에서 김명수 대법원장 사퇴를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8일 김명수 대법원장을 향해 “당장 사퇴하길 바란다”고 공세를 이어갔다.

주호영 원내대표(대구 수성갑)는 이날 오전 대법원 앞에서 김 대법원장의 자진 사퇴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벌였다.

주 원내대표는 ‘권력에 충성하는 대법원장. 거짓의 명수 김명수는 사퇴하라’라는 피켓을 들고 1시간 동안 시위를 했다.

국민의힘은 지난 5일 김기현 의원을 시작으로 김 대법원장의 자진 사퇴를 촉구하는 ‘릴레이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주 원내대표는 김 대법원장을 향해 “하루라도 더 이 자리에 있어서는 안 될 사람”이라며 “사법부 수장으로서 사법부 독립을 수호하고 외풍을 막아야 하지만 (역으로) 앞장서서 사법부 독립을 흔들면서 사법부를 파괴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의원들은 김 대법원장이 사퇴할 때까지 끊임없는 1인 시위를 이어가겠다”고 했다.

지난 4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임성근 부산고법 부장판사 탄핵 안에 대해서는 “탄핵 요건도 되지 않고, 시기도 맞지 않고, 절차도 부진한 불법 탄핵이자 부실 탄핵”이라며 “더불어민주당과 정권이 역사상 유례없는 불법 탄핵을 감행했다”고 일갈했다.

이날 주 원내대표는 김 대법원장을 만나고 가겠다며 일정을 변경하면서 자리를 지켰지만 김 대법원장이 탄 차량이 그냥 주 원내대표를 스쳐지나가면서 만남은 불발됐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 회의에서도 “정권 눈치만 보는 처신도 처신이거니와 거짓말 파문으로 사법부 전체의 국민적 신뢰를 상실할 위기에 처하게 만들고 있다”며 “최소한의 양심이라도 남아있다면 당장 사퇴하라”고 압박했다.

그러면서 “우리(국민의힘)는 진작에 김 대법원장으로 있는 동안 여러 문제점을 ‘백서’로 만드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김종인 비대위 위원장도 “양심이 어떤 것보다 강력한 증인이란 것을 대법원장은 명심하길 바란다”고 했다.

성일종 비대위원은 “이승만 정권하에서도 사법부의 수장은 올곧게 국가의 보루를 지키려 온몸을 던졌다”며 “국민 앞에 거짓말하고, 국회에는 허위공문서를 작성해 제출하고, 시민단체에 고발까지 당한 김 대법원장은 자신의 거짓말에 책임을 지기 바란다. 그것이 국민에 대한 사법부 수장의 도리”라고 역설했다.

김미애 비대위원은 “법복을 벗고 정치를 하라”며 “권력의 바람이 불기도 전에 알아서 엎드릴 줄 아는 김명수식 처세술이라면 지금 당장 민주당에 입당한다 해도 조금도 어색하지 않을 것”이라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사과로 끝날 일 아니다. 사법부의 치욕이고 물러나야 마땅하다”고 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