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도 ‘2020년 창업도약패키지 지원사업’ 연장 공모에 선정

2년간 국비 90억 원을 확보해
대구대 창업지원단 평가에서 합격점 받아

경북도청 전경.
경북도는 중소벤처기업부 주관 ‘2020년 창업도약패키지 지원 사업’ 연장 공모에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2년간 국비 90억 원을 확보했다.

창업도약패키지 지원 사업은 3~7년 미만의 창업도약기 혁신창업기업에 대해 경영, 기술개발, 마케팅, 투자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 연장 공모에는 기존 20개 주관기관 중 그동안의 사업 수행 평가와 신규 계획 심사를 거쳐 10개 기관이 선정됐다.

경북도 주관기관으로는 2019년에 선정된 대구대학교 창업지원단이 이번 평가에서 합격점을 받으며 2년간 90억 원의 국비를 추가 확보했다.

대구대 창업지원단은 전담조직을 편성하고 창업지원기관, 투자사, 컨설팅사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비즈니스 모델 개선, 기업 중심형 멘토링, 투자 고도화, 해외 마케팅 등의 특화된 기업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지원대상은 정보통신, 바이오·식품, 기계·소재, 빅데이터,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로봇 분야의 창업 3~7년 이내의 창업기업이다. 앞으로 2년간 100개사 정도의 핵심기술 보유 스타트업을 선정한다.

분야별 기술력과 대외 경쟁력에 따라 최대 8억5천만 원까지 지원한다.

경북도 배성길 일자리경제실장은 “지난해 결성된 680억 원 규모의 경북 혁신벤처펀드의 투자 참여로 4차 산업 중심의 지역 스타트업·벤처 생태계를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창원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