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경북대학교 테크노파크, 창업도약패키지 지원 사업 5년 연속 선정

대구시청
대구시는 중소벤처기업부가 공모한 ‘2021년 창업도약패키지 지원사업’에 경북대학교 테크노파크가 주관기관으로 선정돼 국비 99억 원을 확보했다고 14일 밝혔다.

경북대는 향후 2년간 시비 3억 원을 포함한 총 102억 원을 지원받아 정보·통신, 전기·전자 분야의 창업도약기(업력 3년 이상 7년 이내) 기업 연평균 30개사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공모는 중기부가 그동안 지원 사업을 운영해온 전국 20개 주관기관의 성과를 평가해 사업을 연장할 최종 10개 기관을 선정한 것이다.

경북대는 2017년부터 5년 연속 주관기관으로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창업도약패키지 지원 사업은 중기부와 창업진흥원이 추진하는 창업사업화 지원 사업이다. 창업 후 3~7년 차 기업의 데스밸리 극복 및 스케일업을 위한 사업화 자금과 성장촉진을 집중하기 위한 맞춤형 프로그램이다.

경북대는 2017년부터 2020년까지 이 사업을 통해 253개 기업에 총 120억 원을 지원했다.

특히 지난해 지원 사업에 참여한 33개 기업이 215명의 신규 고용을 창출하고 연매출 총 700억 원 및 투자 성과 178억 원을 달성하는 등 우수한 성과를 거뒀다.

대구시 김태운 일자리투자국장은 “기술력과 혁신적인 아이템을 보유한 유망 창업기업을 발굴하고 지역창업기업의 성장이 가속화될 수 있도록 주관기관과의 정책공조와 협력 등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