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군위축협, 대구·경북 농축협 최초 10년 연속 클린뱅크 달성

군위축협(조합장 김진열)이 10년 연속 클린뱅크를 달성해 해당 기관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군위축협(조합장 김진열)이 대구·경북 농축협 최초로 클린뱅크를 10년 연속으로 달성해 눈길을 끌고 있다.

클린뱅크인증은 농협중앙회가 연체비율, 고정이하비율, 대손충당금적립비율, 손실흡수율 등을 평가해 건전한 발전과 안정적인 금융기관으로 인증하는 제도이다.

전국 1천118개 농·축협을 평가해 수여 되는 클린뱅크는 2020년에 277개 조합이 달성했고, 그 중 10년 연속 달성한 농협은 1% 미만인 10개 조합이다.

군위축협은 농촌형 신용사업 단일점포로 2011년 554억원의 대출금을 운용하면서 처음 클린뱅크를 달성한 후 2015년 예수금 1천억 달성탑 수상, 2016년 상호금융대출금 1천억 달성탑 수상 등 자산을 키우고 내실을 다지면서 괄목 성장을 이뤄냈다.

그 결과 2020년 전국 농촌형 단일점포 최대 규모인 대출금 1천798억 원, 예수금 1천819억 원을 운용하면서 적극적인 부실채권관리를 통해 건전성 제고에 힘써 명실상부한 지역 대표 금융기관으로 인정받게 됐다.

김진열 조합장은 “코로나19 사태,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 등 경기침체로 인한 어려운 여건 속에서 상호금융대출기준 0%대의 연체율로 지역의 유일한 클린뱅크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조합을 믿고 이용해주신 고객님들에게 감사드린다”고 했다.

또 “여유자금을 맡겨주신 고객에게는 더 높은 금리혜택을 드리고 자금이 필요한 농민과 소상공인들이 필요한 소요자금을 적기에 공급해 지역사회 발전에 이바지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배철한 기자 baec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배철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