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김영식, “원자위, 방사성 물질 외부 유출 없었다고 답해”

김영식 의원
원자력안전위원회가 경주 월성원자력발전소 부지에서 검출된 고농도 삼중수소와 관련 “지금까지 방사성 물질의 외부 유출은 없었다”고 밝혔다.

16일 국민의힘 김영식 의원(구미을)이 원안위로부터 받은 답변서에 따르면 원안위는 월성 3호기 지하배수관로에서 배출관리기준을 넘는 ℓ당 71만3천 Bq(베크렐)의 삼중수소가 검출된 것과 관련해 “지역사무소와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으로부터 허용치를 초과한 방사성 물질이 외부 환경으로 유출된 사례는 없다”고 답했다.

원안위는 “고농도 삼중수소가 검출된 물은 지하배수관로에 고인 상태에서 장기간 보존된 것으로 추정된다”며 “전량 회수 처리됐고, 외부로 방출된 것이 아니기에 위법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삼중수소 농도가 높아진 원인으로는 정상 배출된 공기 중 삼중수소가 고인 물로 녹아들었을 가능성을 들었다. 그러면서 “지하배수관로에 고인 물은 전량 회수돼 액체폐기물처리계통으로 이송돼 처리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한국수력원자력에서 공기 중 삼중수소가 고인 물로 전이되는 실험을 한 결과 76일 만에 ℓ당 675Bq에서 124만Bq로 1천837배 증가했다고 원안위는 전했다.

원안위는 월성 1호기 사용 후 핵연료 저장조의 차수막 손상과 관련해서는 “해당 차수막 하부 지하수 집수조에서는 감마핵종이 검출되지 않았다”며 “3호기 지하배수관로 삼중수소 검출과 1호기 차수막 손상과의 연관성은 낮은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원안위는 민간조사단을 통한 추가조사 계획도 전했다.

조사단 구성을 두고 일부에서 원자력학회와 중수로 발전 전문가들이 배제됐다는 지적이 나오는 것과 관련 “삼중수소 관련 쟁점은 원자로 설계나 원자로 설비 문제가 아닌 방사선물질의 외부 방출 여부가 핵심”이라며 “대한방사선방어학회와 한국방사성폐기물학회에 추천을 의뢰했다”고 설명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