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안동 부름콜(장애인 콜택시), 대구와 경북 전역 운행

안동시시설관리공단이 오는 3월1일부터 이용 기준을 완화하는 장애인 콜택시인 ‘부름콜’의 모습.


안동시시설관리공단이 오는 3월1일부터 특별교통수단(장애인 콜택시)인 ‘부름콜’의 이용기준을 완화하고 ‘즉시 콜’ 운행도 확대한다고 밝혔다.

즉시 콜은 이용 대상자의 심사를 완화하며 이용 목적과 관계없이 인접 생활권 내에서 운행하는 것이다.

또 치료 및 진료 목적의 경우에는 대구와 경북으로도 운행한다.

이용 대상자 가운데 장애의 정도가 심한 장애인, 장기 요양 1~4등급, 일시적 이용자 등에 대해서는 이용에 따른 증빙 서류를 간소화할 방침이다.

지난해 6월부터 콜센터 운영시간을 24시간으로 확대해 야간에도 즉시 콜을 통한 이용 접수가 가능해졌으며, 이번 확대 운영으로 이용 편의성이 더욱 향상될 것으로 보인다.

권석순 시설관리공단 이사장은 “운전원의 친절 서비스 교육 및 차량점검을 강화하고, 거동불편으로 대중교통 이용이 어려운 교통약자가 더욱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진욱 기자 wook9090@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욱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