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구미시 백신접종센터 박정희체육관에서 올림픽기념관으로 변경할 듯

구미 박정희체육관.
구미시설공단 올림픽기념관.
체육시설을 코로나19 백신예방접종센터로 지정했거나 지정하려던 경북도내 일부 지자체의 계획이 차질을 빚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박정희체육관을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센터로 지정했던 구미시는 최근 계획을 바꿔 올림픽기념관에 접종센터를 마련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는 2월 초 경북도 전국체전기획단이 박정희체육관을 예방접종센터로 사용하지 말아달라고 요청한 데 따른 것이다.

경북도는 올 10월 구미시 등 도내 10여 개 시·군에서 제102회 전국체전을 개최할 예정인 데 백신 접종 시기와 체전이 겹칠 우려가 있어 박정희체육관 등 체전기간 경기장으로 사용할 도내 10여 개 체육시설의 접종센터 지정을 제한했다.

박경하 구미시 전국체전추진단장은 “접종시기가 명확하지 않아 접종과 전국체전 행사가 겹칠 경우 접종센터를 다시 옮겨야 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며 “원활한 백신접종을 위해 미리 대체시설을 지정하기 위한 부득이한 조치”라고 말했다.

구미시는 예방접종센터로 지정한 박정희체육관 대신 구미시 남통동에 있는 올림픽기념관 2층 배트민턴장을 예방접종센터로 지정하는 것을 검토 중인다.

새 구미시 예방접종센터는 질병관리청과 경북도 관련부서의 실사를 거쳐 최종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신승남 기자 intel88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승남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