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2·18안전문화재단, 대구 시민안전테마파크 명칭 병기 청원

대구 시민안전테마파크 명칭, 지하철 화재 참사 무관
2‧18안전문화재단, 18일 시민안전테마파크서 추모식 개최

대구 지하철 화재 참사 18주기를 하루 앞둔 17일 오후 대구시 중구 중앙로역 참사 기억공간에서 희생자를 추모하는 국화와 메모가 놓여 있다. 2003년 2월 18일 중앙로역에서는 50대 남성이 역내에서 저지른 방화로 총 12량의 지하철 객차가 불에 타고 192명의 승객이 숨졌다. 연합뉴스
2·18안전문화재단은 17일 대구 시민안전테마파크 명칭 병기를 위한 청원서를 대구시의회에 제출했다.

이날 김태일 재단이사장은 시의회 사무처에 ‘대구시 시민안전테마파크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에 ‘2·18기념공원’ 명칭을 병기해달라는 조례개정 청원서를 냈다.

재단은 “2008년 12월 개관한 대구시민안전테마파크는 2003년 2월18일 발생한 대구중앙로역 지하철 참사를 계기로 개관했으나 국·시비 200억 원, 국민성금 50억 원이 들어간 테마파크 어디에도 화재참사 관련 명칭과 흔적을 찾아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 “테마파크 건립 의미와 중앙로역 화재참사 교훈을 기억하기 위해 조례 개정을 청원한다”고 말했다.

지방자치법 청원 관련 규정에 따라 대구시의회 김동식 의원(수성구2)이 청원 소개 의견서를 작성했다. 대구시의회는 90일 이내 청원을 처리할 예정이다.

이와관련 정의당 대구시당은 대구시와 대구시의회를 향해 대구시민안전테마파크 명칭병기 청원에 화답할 것을 촉구했다.

정의당 대구시당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대구시민안전테마파크는 시설 내에 대구지하철참사와 관련한 명칭이나 흔적을 찾아볼 수 없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됐다”며 “시민안전테마파크의 건립 의미를 되새기고 참사의 교훈을 기억하기 위해 참사 명칭병기 청원에 대구시와 시의회는 적극 화답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재단은 18일 대구 지하철 참사 18주기 추모식을 대구 시민안전테마파크에서 개최한다. 올해는 추모식은 코로나19 여파로 참석 인원을 제한한다.

앞서 지난 15일부터 대구지하철 중앙로역 기억공간에서는 ‘시민추모 벽’이 설치돼 헌화와 추모글 작성을 할 수 있도록 운영되고 있다. 운영기간은 20일까지다.

유현제 기자 hjyu@idaegu.com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유현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