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구자근, 가장 책을 많이 읽은 국회의원에 선정

현진권 국회도서관장(오른쪽)이 국회 도서관 이용 최우수 국회의원으로 선정된 국민의힘 구자근 의원(왼쪽)에게 상장과 꽃다발을 전달하고 있다.


국민의힘 구자근 의원(구미갑)이 제21대 국회의원 가운데 책을 가장 많이 읽는 의원으로 선정됐다.

국회도서관은 개관 69주년을 맞아 열린 ‘국회 도서관 이용 국회의원 시상식’에서 구 의원을 국회도서관 단행본 대출 이용 부문 최우수 국회의원으로 시상했다고 18일 밝혔다.

구 의원은 평소 국회도서관 자료를 통해 다양한 입법과 정책자료로 활용해 왔다. 지난해에만 국내 복귀 지원과 지역 산업단지 활성화를 위한 개정안 등 총 33건의 법안을 대표 발의해 눈길을 끌었다.

국회 도서관은 국회의원 의회 정보서비스 이용 활성화 차원에서 2007년부터 의원 방문 이용, 의회·법률 정보회답 이용, 단행본 대출 이용, 전자도서관 이용 등 총 4개 부문으로 나눠 부문별 최우수 국회의원을 선정해 왔다.

예년까지는 국회의장이 선정된 국회의원에게 직접 상을 줬지만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절차가 생략됐다. 대신 현진권 국회도서관장이 지난 9일 상패를 전달했다.

구 의원은 “구미와 서울을 오가는 이동 시간 틈틈이 현안 관련 서적이나 정책 활용 참고 서적을 읽고 있다”며 “앞으로도 내실있는 의정활동을 위해 더 많이 공부하고 연구하는 국회의원이 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류성욱 기자 1968plu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류성욱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