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주호영, “신현수 국회로 불러 배경 따질 것”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대구 수성갑)가 18일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 사의 표명과 관련 “신 수석을 국회로 불러 배경을 따지겠다”고 말했다.

김명수 대법원장의 사퇴와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의 검찰 출석도 거듭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신현수 민정수석이 임명된지 한 달이 지나지 않아 2번이나 사의 표명했다고 한다”며 “대통령 최측근 핵심의 반란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국정운영에서) 비정상이 너무 빈발하고 있으니 임명 한 달밖에 안된 핵심 민정수석이 반기를 들고 사의표명하는거 아니겠나”며 “미봉책으로 수습해선 안 된다.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는 26일 청와대를 대상으로 운영위원회가 열린다”며 “민정수석을 꼭 출석시켜 그간 경위와 무엇이 문제인지 밝히겠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김명수 대법원장과 관련해서는 “김 대법원장은 광주지방법원장 후보 판사에 대해 압력을 가해 사퇴를 종용했다는 사실이 밝혀졌음에도 그 사실을 부인하고 스스로 사퇴한 것처럼 말했다”며 “또 다시 거짓말을 추가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명수는 사법부 모든 판사들을 불신하게 만드는 장본인”이라며 “다시 여러 가지 문제가 드러나기 전에 지금이라도 늦었지만 조속히 사퇴하길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불법 출금 의혹을 수사하는 수원지검의 출석 요구에 이성윤 지검장이 불응하는 것을 두고는 “이 지검장은 치외법권을 누리거나 무소불위의 권력자가 아니다”며 “즉시 검찰 조사에 응하라”고 했다.

이어 “(이 지검장이) 다른 국민에게는 법에 따른 검찰 출석을 요구하면서 자신이 속한 조직의 존재 근거이기도 한 정당한 출석 요구를 거부하는 건 모순”이라고 꼬집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