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봄의 전령사 청도 구곡 달래 출하

이승율 군수가 18일 청도군 구곡 달래 작목반이 본격적으로 출하하는 달래를 세척하는 공동 세척장을 찾아 작업자들을 응원하고 있다.


청도군 구곡 달래 작목반이 겨우내 재배한 달래를 본격적으로 출하한다고 18일 밝혔다.

20여 곳 농가가 참여하는 청도 달래 작목반은 연간 50t의 달래를 생산하고 있다.

지난해 이달부터 오는 4월까지 본격적으로 출하되는 구곡 달래는 노지에서 수확해 톡 쏘는 매운맛과 향이 뛰어나다.

또 칼슘과 칼륨 등 무기질 성분과 알리신 성분을 다량 함유해 원기회복과 자양강정 효과가 높고 식욕부진 해소와 춘곤증에 좋다고 알려졌다.

이와 함께 2017년 청도군의 지원으로 조성된 공동세척장(132㎡)은 달래 세척 업무의 효율성을 높이고 상품성도 향상시키는데 도움을 주고 있다.

박병길 구곡 달래 작목반장은 “군의 공동세척장 운영으로 실내에서 세척을 할 수 있어 상품의 청결함이 유지되고 추위를 피해 생산에 집중하게 됐다. 이는 재배 농가의 소득향상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김산희 기자 sanh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산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