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D-방역’ 성과 세계에 알린다…대구시, 코로나19 국제심포지엄 개최

21일 D방역 성과·경험 국내외 전문가 발표, 민·관·언론 토론회 진행
싱가로프·일본 등 해외 각국의 방역 상황과 성과 공유

코로나19 대구 국제심포지엄 및 학술대회 홍보 포스터. 대구시 제공.


코로나19 방역 모범도시 대구에서 국내외 코로나 극복 사례를 공유하고 토론하는 공론의 장이 열린다.

대구시는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1년을 맞아 오는 21일 그간의 성과와 경험에 대해 국내외 전문가들이 참여해 논의하고 토론하는 ‘코로나19 대구 국제심포지엄 및 학술대회’를 엑스코에서 개최한다.

대구시와 대구시의사회, 메디시티대구협의회가 공동주최하는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사태 초기부터 현재까지 대구가 겪으며 극복했던 성과와 경험을 돌아보고, 해외 각국 사례를 통해 코로나19 방역의 국제적 동향 파악과 미래 방향성 등을 논의한다.

오프닝에 나서는 경북대 권기태 교수(감염내과)는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코로나19 백신을 주제로 국내에 사용 중인 백신 종류와 그 효능 및 부작용, 보관법, 접종계획 등에 대해 설명한다.

이어 ‘코로나19와 뉴노멀, 문명적 뉴딜’이라는 주제로 포스텍 송호근 석좌교수의 특강이 진행된다. 대구 코로나19 비상대응자문단 김건엽 교수의 ‘대구의 코로나19에 대한 성공적인 대응과 도전’, 대구시의사회 민복기 코로나19 대책본부장의 ‘코로나19 감염병 대응을 위한 대구시의사회의 역할’ 발표도 이어진다.

지역감염자 한 자릿수를 유지하며 모범 방역 국가로 손꼽히는 싱가포르 사례를 중심으로 코로나 상황에서 전문가와 지방정부 간 파트너십의 중요성을 소개한다.

대구·경북지역 언론들은 보도 내용을 중심으로 긴박했던 코로나 위기상황 당시 대구의 대응 과정과 성과를 되짚는다.

대구시 김재동 시민건강국장, 대구·경북기자협회 이동률 부회장, 감염병관리지원단 김종연 부단장 등은 각 분야를 대표해 토론에 나선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방지와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현장 참석자를 발표자 및 관계자 등 소수 인원으로 제한된다. 행사 당일 대구시 공식 유튜브 채널 ‘컬러풀 대구TV’를 통해 온라인 생중계로 관람할 수 있다.

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승엽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