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일반

61세 만학도 조월조씨의 열정, 여성택시기사 전문학사 취득해 눈길

고교 졸업 후 40년 만에 향학열 불태워, 19일 영진전문대 사회복지과 졸업
경남 창녕 여성 택시기사 1호로도 유명해

영진전문대학교를 졸업한 조월조씨가 학위증을 들고 기뻐하고 있다
“조금은 망설이며 시작한 대학 생활이 지금껏 경험해보지 못했던 또 다른 멋진 세상이었습니다. 배움이 헛되지 않도록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위해 봉사하고, 나눔을 실천할 수 있는 삶을 살고 싶습니다.”

1979년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근 40년 만에 다시 책을 펼쳐 지난 19일 전문학사 학위를 취득한 조월조(61)씨는 경남 창녕에서 여성 택시기사 1호로 유명하다. 요리, 미용, 사물놀이 등 다양한 취미와 봉사활동으로 바쁜 나날을 보내던 조씨는 딸의 권유로 지난 2019년 영진전문대 사회복지과 신입생이 됐다.

조씨는 “어느 날 딸이 어차피 하는 공부인데 더 의미가 있는 공부를 해보지 않겠냐며 취미나 교양이 아닌 학위를 위한 배움이 어떠냐고 해 마침 창녕에 개설된 영진전문대 사회복지과 야간반(직장인을 위한 산업체위탁과정)에 입학했다”고 배움의 길로 들어선 동기를 이야기 했다.

당당하게 입학을 한 그도 학기 초에는 막연한 두려움이 앞섰다고 한다. “새로운 것을 배우고 알아 가는것에 대한 기쁨도 있었지만 끝까지 잘 해낼 수 있을까하는 걱정도 솔직히 많았다”고 털어놨다.

깨알같은 글씨가 빼곡한 조월조씨의 학습노트
“늦은 나이에 공부하려니 체력적으로 많이 힘들었다. 수업에 참가하는 일, 시험 치는 일, 과제와 실습은 물론 컴퓨터를 활용하는 것도 보통 힘든 일이 아니었다. 나이가 들어서인지 강의를 듣고 돌아서면 까먹고 또 돌아서면 까먹는 등 배운 내용을 기억하는 게 너무 힘들었다”고 소회했다.

야간반의 특성상 낮에는 생업에 종사하고 밤에 학습하는 동기들이 저녁에 모여 한 가지 주제를 놓고 토론하고, 정보를 공유하며 서로 응원하고 보낸 시간이 무엇보다 소중한 추억으로 자리 잡게 됐다는 게 조씨의 이야기다.

“1학년 기말고사 때 장애인 송년의 밤에 참가했는데 지체장애인들과 함께 한 풍물공연이 끝나자마자 땀을 뻘뻘 흘리며 한달음에 달려가 시험을 쳤던 기억이난다”며 “코로나 이전에 학우들과 ‘순천 정원박람회’ 나들이 갔던 날도 잊지 못할 추억이다. 다시 여고생으로 되돌아간 듯한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회상했다.

조씨는 늘 배우는 즐거움을 삶의 낙으로 여기며 살아왔다. 그는 택시 운행에 필요할 것 같아서 영어와 일본어, 중국어를 배웠고, 컴퓨터가 보급되던 1990년대 초에 마치 고시 공부하듯 워드프로세서 자격증도 취득했다. 미용사 자격증에도 도전하고 한식 요리를 배울 때는 친정어머니와 함께 팀을 꾸려 창녕군 대표로 요리대회에 나가 입상하기도 했다.

조월조씨
‘너무 늦지 않았을까?’ 망설이는 사람들에게 주저하지 말고 도전하라고 말해주고 싶다는 그는 “대학 경험 덕분에 인생에 자부심과 긍지를 가지게 됐다”며 “배운 지식을 의미 있게 쓰는 삶을 살고 싶다”고 했다.

영진전문대학은 졸업식에서 여전히 택시 운전대를 잡고, 봉사와 나눔을 인생을 살아가는 진정한 만학도 조월조씨에게 공로상을 수여했다.

한편 영진전문대학교는 지난 19일 유튜브를 통해 진행된 학위수여식에서 전문학사 2천733명, 학사 369명 등 총 3천102명의 졸업생을 배출했다.

서충환 기자 se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충환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