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복귀VS최종사표 …‘신현수 출근길’ 문 정부의 운명 흔드나

청와대ㆍ여권 ‘신 수석’ 파동 잠재우기 부심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9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의 갈등으로 사의를 표명한 청와대 신현수 민정수석비서관의 거취가 22일 최종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의 만류와 청와대의 설득 노력에도 신 수석이 끝내 사퇴한다면 임기 말 국정 운영 동력이 급격히 떨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청와대는 신 수석 휴가 복귀를 하루 앞둔 21일 사태 흐름을 예의주시하며 상황 파악에 분주했다.

여러 전언에 따르면 청와대와 여권 인사들은 신 수석의 휴가 기간 동안 물밑에서 설득 작업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임명 두 달도 안 된 신 수석이 자리를 박차고 나가면 국정 운영에 장애가 생기는 만큼 ‘최종 사표’로 분위기가 기우는 가운데서도 복귀 소식을 간절히 고대하고 있다.

검찰 고위 간부 인사 과정에 대한 일부 언론 보도를 적극 반박하고 나선 것도 설득 작업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청와대 정만호 국민소통수석은 지난 20일 청와대 출입기자단에 “대통령 재가 없이 법무부 인사가 발표됐다는 일부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며 “무리한 추측 보도 자제를 당부드린다”고 요청했다.

신 수석의 복귀 결심을 흔들 수 있는 어떠한 변수도 차단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이 같은 발언은 신 수석 사의 파동이 문 대통령 ‘레임덕(임기 말 지도력 공백 현상)’ 징후로 비화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으로 읽힌다.

특히 사법 문제는 정권 입·퇴각 때마다 더욱 예민한 사안으로 작용한다는 점에서 이번 정부에도 치명타를 줄 공산이 크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박 장관 등 여권 고위 인사 역시 신 수석 사의 파동을 잠재우기 위해 부심하는 모양새다.

이 대표는 지난 19일 “소수의 고위급 소통이 진행되고 있다”며 “빨리 해결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갈등의 중심에 선 박 장관도 “민정수석으로 계속 계셔서 문 대통령 보좌를 함께 하길 진심으로 희망한다”며 신 수석의 휴가 중 만남을 시사하기도 했다.

하지만 사의 표명 후 거취를 고심하며 이틀간 휴가를 낸 신 수석이 지인들에게 복귀하지 않겠다는 취지의 의사를 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22일 오전 문 대통령이 주재하는 회의 참석 여부가 신 수석의 복귀 가능성을 엿 볼 수 있는 마지막 시험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후에는 수석·보좌관회의도 예정돼 있다.

신 수석이 잔류를 택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다만 사의 철회로 고비를 넘기더라도 여진은 계속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또 신 수석의 복귀 여부를 떠나 청와대가 민정수석실 조직개편 및 내부 감찰 등 후속조치를 취해 내부 기강잡기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임기 말 청와대 내부 갈등 상황이 제대로 관리되지 않고 복수의 ‘익명 관계자’를 통해 고스란히 외부에 노출된 것 자체에 문제가 있기 때문이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