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김주수 의성군수, 지방소멸TF 간담회서 ‘실질적인 주민행복 정책’의 중요성 강조

김주수 의성군수는 더불어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의 주관, 비대면으로 열린 기초단체장 간담회에서 사람중심의 전략과 청책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실질적인 주민행복’을 우선 순위에 둔 정책 추진이 무엇보다도 중요합니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최근 온라인으로 열린 지방소멸TF 기초단체장 간담회에 참석해 사람중심의 전략과 정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번 간담회는 ‘지역에서 바라본 지방소멸 대응방안’을 주제로 김주수 의성군수와 전춘성 진안군수, 장신상 횡성군수, 김돈곤 청양군수가 발표를, 염태영 지방소멸대응TF공동단장(수원시장)이 진행을 맡았다.

참석자들은 지방소멸 위기에 대한 지역별 실정을 되짚고 실현 가능한 정책 대안을 모색했다.

특히 김주수 의성군수는 합계출산율과 귀농가구 수 모두 경북 1위를 차지한 의성의 변화와 관련해 △생애주기별 인구복지정책 △청년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정책 △귀농·귀촌 유치와 안정적인 정착 지원 △주민자치 기반의 공간별 지역재생사업 등의 사례를 소개했다.

그는 “국가차원의 종합적인 인구정책 및 지자체의 구조적 쇠퇴문제 극복에 대한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며 “결혼, 출산, 육아, 교육, 일자리, 주거를 종합적으로 개선하기 위한 사람중심의 전략과 정책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의성은 지방소멸에 대한 위기감으로 의성군과 군민들 모두 힘을 모아 어려움을 이겨내고 있다. 통합신공항 유치를 위한 주민투표 때 나타난 유례없는 찬성률과 투표율이 그 증거”라며 “조금씩 성과를 나타내는 의성군의 사례를 참고해 각 지자체마다 지역의 강점을 살린 극복방안을 모색해 나갔으면 한다”고 전했다.

김호운 기자 kimh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호운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