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도, 日 독도망언 대응 독도평화관리 민관합동회의 개최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22일 도청 회의실에서 열린 경북도 독도평화관리 민·관 합동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경북도는 22일 도청 회의실에서 이철우 도지사 주재로 ‘경북도 독도평화관리 민·관 합동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독도 관리를 관할하는 도지사가 독도관리정책에 대해 민간 전문가들로부터 혜안을 모으는 자리로 민·관 합동으로 열리는 것은 처음이다.

광주과학기술원 정재정 석좌교수(전 동북아역사재단 이사장)는 이날 “일본의 독도영유권 주장에 대해서는 의연하게 대응하고 영토주권의 내실화를 꾀하는 한편 양국의 상호 이해와 이익 증진을 위한 민간교류 확대에 경북도가 선두에 나서라”고 주문했다.

경북도가 독도 이용, 관리, 보존 주체로서의 역할을 하기 위한 의견도 제시됐다.

대구대 최철영 교수는 “경북도가 국가 임무인 영토주권관리를 위해 막중한 행정적 책임과 재정적 부담을 지고 있다”며 “도민의 공감대가 형성되면 동해를 사이에 두고 마주하고 있는 시마네현과의 교류 재개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독도천연보호구역 모니터링, 독도 연안 수산물의 자원 관리 등 관리·보존은 물론 독도관광객 확대 및 어획량 증대 정책 등 독도 이용을 극대화하는 정책 필요성도 제기됐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오늘 회의는 그동안 갈등관계를 기조로 대결과 긴장 속에 풀어가던 독도 이슈를 인류 보편의 가치로서 평화를 지향하면서 도민에게 이익이 되는 평화관리 측면에서 논의하는 의미 있는 자리였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 도지사는 “평화의 상징으로서 독도 관리와 전 세계인이 경북과 독도의 역사, 문화를 즐길 수 있도록 독도 관광산업을 적극 육성, 도민의 경제적 이익과 접목된 정책을 적극 펼쳐 나가겠다”고 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