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상주시, 한국한복진흥원 개원으로 ‘한복 문화도시’로 도약

4월17일 한복진흥원 개원…191억 투입해 건립
상주시, 한복문화 발전을 위한 다양한 사업 추진



상주시 함창읍 명주테마파크 인근에서 오는 4월17일 문을 여는 한국한복진흥원의 모습.


‘명주의 고장’인 상주시가 오는 4월 ‘한국한복진흥원’의 개원에 맞춰 한복문화 활성화를 위한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상주시 함창읍 명주테마파크 인근에서 4월17일 정식 개원하는 한국한복진흥원은 191억여 원이 투입돼 건립됐다.

연면적 8천198㎡,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인 한복진흥원에는 한복전시 홍보관, 융·복합 산업관, 한복 전수학교 등이 들어선다.

시는 지난해 6월 경북문화재단과 한복진흥원의 운영 및 유지관리 위·수탁 협약을 체결했다.

경북문화재단이 한복진흥원의 운영을 맡아 한복산업과 한복문화의 부흥을 위한 각종 사업을 추진한다.

우선 한국한복진흥원 개원에 앞서 문화체육관광부의 ‘한복문화 활성화 지원사업’에 선정돼 확보한 1억6천만 원을 다양한 한복문화 활성화 사업에 투입한다.

눈길을 끄는 프로그램으로는 ‘한복이 있는 이야기’가 있다.

한복에 어울리는 전통소품 키트와 천연염색 키트를 무료로 지급받아 한국한복진흥원의 유튜브인 ‘한복이 있는 이야기’를 통한 교육 영상을 보며 가정에서 소품을 만드는 비대면 교육이다.

교육 참가자들이 만든 작품은 4월 열리는 온라인 전시회에 출품된다.

교육 대상 인원은 800명이다.

시는 22일부터 25일까지(2차 3월8∼11일) 경북도문화예술교육지원센터 홈페이지(www.gbarte.or.kr)를 통해 신청자를 선착순으로 모집한다.

이와 함께 시는 3월과 4월 넷째 주에 상주시 전통가옥을 배경으로 한복에 대한 이야기를 즐길 수 있는 미니 토크 콘서트인 ‘한복담소’도 진행한다.

또 한복진흥원의 한복체험실에는 전통 한복을 입고 사진을 찍을 수 있는 포토존이 마련된다.

이 밖에도 한복을 입고 상주시를 찾은 방문객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한복 사진 공모전인 ‘한복한 삶’과 한복 아이템이 있는 온라인 게임대회인 ‘2021 한복 배틀 그라운드’를 선보일 준비를 하고 있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상주의 명주 가운데 함창 지역에서 생산된 명주는 조직이 한층 조밀하고 부드러워 품질이 우수하다고 정평이 나 있다”며 “한국한복진흥원 개원을 계기로 상주가 한복문화를 발전시키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일기 기자 kimi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일기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