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통합신공항 특위까지 만들어 놓고…불구경만 한 대구시의회

TK신공항 특별법 제정 무산 관련 지역민 비난 확산

대구시의회 전경.
대구·경북 통합신공항특별법 제정 무산과 관련, 지역 국회의원 등 정치권의 무능이 도마에 오른 가운데 대구시의회에도 비난의 화살이 향하고 있다.

시의회 차원에서 통합신공항 건설특별위원회까지 구성했지만 별다른 활동을 펼치지 않았기 때문이다.

23일 대구시의회에 따르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을 영남권 관문공항으로 건설하기 위한 다양한 대안 검토를 위해 지난해 9월 통합신공항건설특위를 구성했다. 위원 수는 모두 7명으로 위원장은 안경은 의원이 맡았다.

특위가 구성된 지 5개월이 지났지만 제대로 된 활동은 찾아보기 힘들다. 지난해 10월 특위 활동계획안 채택 후 간담회는 단 두 차례 열렸다.

정부의 김해신공항 사실상 백지화 방침에 따른 성명서 및 가덕신공항 특별법 결사반대 성명서도 서면으로 발표했다. 행동으로 옮긴 건 지난달 28일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의 국토교통부 방문 규탄대회에 안 위원장이 참석한 게 전부다.

TK 정치권을 향한 비판 여론 확산에 따른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의 23일 국회 방문에도 안 위원장이 동참하기는 했지만 민의를 대변해야 할 시의회가 그동안 너무 안일하게 대처했다는 비난을 면키는 어렵다.

지역과 연관성도 없는 김명수 대법원장 사퇴를 촉구하는 1인 시위에 시의원들이 동참한 것과는 너무 대조적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강주열 대구경북 하늘길 살리기 운동본부 집행위원장은 “시민을 대표하고 대변하는 게 시의회인데 미래 생존권이 걸린 신공항과 관련된 시의원들의 안일한 대처가 너무 아쉽다”며 “지역 국회의원들 눈치만 보지 말고 중차대한 사업 완성을 위한 의견 등을 적극 개진하는 것은 물론 단체행동도 불사하는 결기도 보여주길 기대한다”고 했다.

김종엽 기자 kimj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엽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