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지하철 범어역 지하공간, 문화예술성지로 탈바꿈한다.

총 길이 800m규모로 3월부터 전국 최초로 예술인거리로 꾸며져
‘창업·창작’ 주제로 지역 예술인 창업관련 교육 프로그램으로 마련

오는 3월부터 지하철 2호선 범어역 대구글로벌스테이션이 범어아트스트리트로 조성된다. 대구글로벌스테이션이 철거하는 모습.
전국 최초로 도심 지하 공간 전 구역이 예술 공간으로 꾸며진다.

대구 도시철도 2호선 범어역에 자리한 범어아트스트리트가 올 하반기부터 지하도 전체 공간을 공연, 전시 뿐 아니라 예술인 창작, 창업공간으로 탈바꿈한다.

지하 공간이 통째로 문화공간으로 꾸며지는 것은 전국에서 유일하다.

지역에 청년 작가들을 위한 창작 공간이 절대 부족한 현실에 비춰 볼 때 지역 예술가와 지역민들이 함께 소통할 수 있는 문화예술 플랫폼으로 거듭날 것이라는 게 지역 문화예술계의 기대다.

24일 대구문화재단에 따르면 오는 3월부터 도시철도 2호선 범어역 지하 1층에 위치한 지하 전체를 범어아트스트리트 창작문화공간으로 조성한다. 길이만 무려 800m에 이른다.

기존 범어아트스트리트는 지하도의 끝 8번 출구 방향을 따라 400m가량을 문화거리로 활용해 왔으나 이번에 두 배로 규모를 늘린 것.

재단은 이달 말까지 글로벌스테이션으로 활용되던 40여 개의 체험공간을 모두 철거하고, 리모델링을 거쳐 지역 예술인을 위한 예술 공간을 만든다.

새롭게 조성되는 공간은 ‘예술인 창업’이라는 큰 주제로 형성된다. 올 하반기부터 만나볼 수 있다.

재단은 지역의 청년 예술인들을 위한 창업과 창작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공간으로 변모시킨다는 계획이다.

창업 프로그램은 지역 청년 예술인을 대상으로 창업 준비금 지원, 예술 창업관련 교육지원, 예술분야 일자리 창업 등으로 이뤄진다.

창작 프로그램은 지역 예술인 기획초대전을 진행하고, 예술놀이공간 및 실험예술을 할 수 있는 아트벙커, 커브2410 등 공모 프로그램으로 마련된다.

공모를 통해 선정된 예비창업가 및 지역 예술가들을 위한 입주공간도 제공할 계획이다.

또 지난해에 이어 코로나로 인한 1인 가구와 가족 등 소규모를 위한 공연과 윈도우 콘서트 등도 펼친다.

대구문화재단 이승익 대표이사는 “역에 들어서자마자 창작, 창업 지원을 주제로 지역민들과 예술인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꾸밀 것”이라며 “기존 봉산문화거리에 못지않은 대구의 새로운 문화 거리로 조성해 주변 상권까지 활성화시키겠다”고 말했다.

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구아영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