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영천시, 경북 최초 군 장병 상해보험료 지원

영천시가 경북 최초로 '군 장병 상해보험 지원사업'을 시행한다. 군 장병 상해지원 사업의 홍보 포스터.


영천시가 경북 최초로 ‘군 장병 상해보험 지원사업’을 26일부터 시행한다.

대상은 영천시에 주민등록을 두고 군 복무 중인 현역 청년(육군, 해군, 공군, 의무경찰, 의무해양경찰, 의무 소방, 상근 예비역)이다.

조건은 별도의 가입 절차 없이 입영과 동시에 가입되며 전역 및 전출 시에는 자동 해제된다.

보장내용은 상해·질병 사망 및 상해 후유장해는 3천만 원, 질병 80% 이상 후유장해 3천만 원, 군 복무 중 중증장애진단 1천만 원, 뇌출혈 및 급성심근경색진단비 300만 원, 외상성절단진단비 100만 원 등이다.

또 군 복무 중 휴가나 외출 때 일어난 상해도 보장 받을 수 있다.

특히 상해 발생 시 군에서 지급되는 치료비와 개인 보험과도 중복 보상을 받을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영천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군 복무 청년 상해보험 가입은 장병의 안전한 군 생활을 보장하고 더 나아가 청년들의 영천 정착을 유도하기 위한 인구 시책의 일환이다. 앞으로 청년들이 안전하고 편안한 삶을 일궈갈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정책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박웅호 기자 park8779@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웅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