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백신 접종 D-1’ …AZ백신 안동공장서 첫 출하

정 총리, 소중한 일상 되찾을 수 있도록 백신 접종 성공시키겠다
이철우 지사, 백신 생산과 안전한 보관·수송 등에 모든 행정력 동원

정세균 국무총리와 이철우 경북도지사 등은 24일 안동 SK바이오사이언스에서 코로나19 백신의 국내 첫 공급을 위한 출하식에 참석해 테이프 커딩을 하고 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이틀 앞둔 24일 안동 SK바이오사이언스에서 생산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이 처음 출하됐다.

이날 출하된 백신은 경기 이천 물류센터를 거쳐 전국 각지의 보건소와 요양병원 등에 보급된다.

경북도와 방역당국에 따르면 안동 SK바이오사이언스에서 위탁 생산된 AZ 백신 약 75만 명분(150만 회분) 가운데 첫 물량이 이날 출하 신고를 거쳐 경기 이천 물류센터로 이동했다. 나머지 물량은 닷새간 나눠 출하된다.

전국의 요양병원·요양시설, 정신요양·재활시설의 만 65세 미만 입소자, 종사자가 맞게 될 물량이다.

백신운송은 영상 2~8도를 유지할 수 있는 백신운송차량을 중심으로 예비냉장 트럭이 경찰특공대와 군사경찰의 삼엄한 호위를 받으며 안전한 수송에 만전을 기했다.

이날 백신이 출하된 안동 백신센터에는 경찰 2개 중대, 경찰특공대 등이 배치돼 삼엄한 경비 활동을 펼쳤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경북도청에서 주재한 뒤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나성웅 질병관리청차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대표이사, 권영세 안동시장 등과 함께 SK바이오사이언스 안동공장에서 열린 AZ 백신 출하식에 참석했다.

정 총리는 출하식에서 “코로나19에 빼앗긴 국민들의 소중한 일상을 하루라도 빨리 되찾을 수 있도록 백신 접종을 반드시 성공시키겠다”며 “트럭에 실린 백신이 희망의 봄을 꽃 피울 씨앗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 총리는 SK 관계자로부터 현황 브리핑을 들은 후 백신 수송트럭 적재함 봉인작업 및 첫 출하 기념 테이프 커팅 후 물류센터로 떠나는 차량들을 환송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안동 공장에서 생산된 코로나19 백신이 국내 첫 출하를 시작하는 역사적인 날이다”며 “경북도는 백신 생산과 안전한 보관·수송 등에 모든 행정력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또 “경북바이오산업단지는 이번 코로나 펜데믹을 계기로 세계적인 제약사들로부터 기술력과 생산능력을 인정받아 글로벌 백신 생산기지로 부상하고 있다”며 “경북도는 백신 연구기반 조성, 백신 전문 인력 양성, 정주여건 개선 등 벤처혁신 인프라를 구축해 청년과 기업들의 창업이 이어지는 토대를 만들고 많은 성공사례가 나올 수 있도록 적극으로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AZ 백신은 25일부터 1천900개소에 달하는 전국 요양병원과 보건소에 전달된다. 코로나 백신 접종은 26일 오전 9시에 시작된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김진욱 기자 wook9090@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창원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