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경북도청에서 열려

각 중앙 부처, 17개 광역자치단체와 함께
집합금지 위반 사법처리 현황 등 논의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가 24일 경북도청에서 이철우 도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가 24일 경북도청 영상회의실에서 열렸다.

정세균 주재로 열린 이날 회의에는 중앙 부처, 17개 광역자치단체장 등이 참여해 코로나19 현황 및 조치사항,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기간 집합금지 위반 사법처리 현황 등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 정 총리는 “일부 지자체에서 시정설명회와 연두순시 등 연초에 미뤄두었던 행사를 다시 추진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이런 행사로 다수의 인원이 모여 자칫 방역에 위험요소로 작용하지 않을지 우려된다”고 언급했다.

특히 거리두기 체계 개편을 목전에 두고 3차 유행의 추이를 하루하루 주시하며 살얼음판을 걷는 상황이다. 이런 때에 정부가 주관하는 행사로 인해 감염이 확산되는 일은 절대 있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불요불급한 행사를 연기하거나 비대면으로 추진한다는 원칙을 각 지자체가 충실히 지켜달라고 주문했다. 행정안전부는 전국 지자체별로 추진하고 있는 행사 현황을 파악해 필요한 방역조치를 안내해 줄 것을 지시했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창원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