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주호영, “‘닥치고 더더더’ 포퓰리즘에 맞서겠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지난달 25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대구 수성갑)는 1일 정부가 20조 원 규모로 가닥을 잡은 4차 재난지원금 방안과 관련해 “‘닥치고 더더더’ 포퓰리즘(인기영합주의)에 맞서겠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문재인식 포퓰리즘이 거의 완성단계에 이르렀다”며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선거 때 일반 국민은 10만 원만 돈을 나눠줘도 구속되는 데 대통령은 선거를 앞두고 국채를 발행해 나랏돈을 20조 원씩 돌려도 괜찮은 건가”라며 “이 정권은 왜 이렇게 자신이 넘쳐나는 걸까? ‘묻지도 말고 따지지도 말고, 닥치고 돈을 풀면 풀수록 표가 된다’는 확신을 갖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가 예산이 화수분처럼 솟아난다면 가덕도 신공항 건설에 7조 원이 드는지, 28조 원이 드는지 따질 필요가 없다”며 “포퓰리즘은 ‘웬수같은 돈은 언제나 부족하다’는 국민들의 현실 인식을 무력화시킨다”고 적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알뜰한 나라살림이라는 원칙을 앞장서 훼손했다”며 “‘김경수 예산’이라는 이름이 붙었던 22조 원 규모의 SOC 투자 사업을 ‘원샷’에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해주었고 ‘닥치고 가덕도법’ 통과를 현장에서 지휘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20조 원이면 20만 명의 영세 자영업자 상공인들에게 1억 원씩 무상으로 나눠줄 수 있는 돈이며, 수백만 명의 영세 상공인들에게 1억 원씩 장기 저리대출을 해줄 수 있는 재원”이라며 “국회에 넘어오는 20조 원 규모의 예산을 철저하게 심의하겠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국민들이 소고기 구워 먹을 수 있어서 문 대통령이 마음 뿌듯해 했던 그 재난 지원금의 규모가 12조 원이었다”며 “코로나 위기 탈출에 어떤 방법이 더 효율적인지 따져봐야 하지 않겠는가”라고 썼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