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대구와 함께한 10년' ..현대백화점 대구점, 더 강한 혜택 갖고 10주년 행사

지역 유통업체 상생베스트 연속 선정.. 10년간 대구에 녹아나
대프리카 조형물로 전국 조명받기도



현대백화점 대구점 전경.
현대백화점 대구점이 올해 개점 10주년을 맞아 ‘대구와의 10년 동행’을 주제로 다양한 혜택을 담은 이벤트를 준비했다.

2011년 8월 개점한 현대백화점은 2018~19년 2년 연속 대구시 선정 ‘지역상생 베스트 유통업체’에 이름을 올릴 만큼 대구와 함께 성장하는 백화점으로 자리를 잡고 있다. 이번 10주년 행사는 시민과 함께 할 새로운 10년을 준비하는 차원이다.

우선 대구점은 8월까지 ‘10년간의 동행, 추억으로의 여행’ 을 테마로 고객의 기억과 추억을 되살리는 사진 공모전을 진행한다. 공모된 사진은 오는 8월 8층 갤러리에서 전시된다.

대구점을 찾은 고객들이 산책하는 기분을 느낄 수 있도록 국내 최초 니치향수 브랜드 ‘살롱 드 느바에'와 함께 개발한 'Grass grace' 향을 선사하는 이벤트도 있다. 솔잎과 베르가모트, 은방울꽃, 시더우드 등을 더한 향기는 앞으로 오브제를 제작돼 사은품으로 활용되고 향수·디퓨저 만들기 등 체험 이벤트와 강좌에서도 선보인다.

최적의 쇼핑환경 제공을 위한 혜택도 있다.

10주년을 기념한 10% 사은행사와 10주년 엠블럼, 10주년 선물, 10년전 가격 상품, 10만 원 균일가전, 한섬 더블마일리지행사, 베스트 아이템 10선 릴레이 특가전, 10주년 기념 코스메틱 페어 등 다채로운 행사가 예고돼 있다.

현대백화점 대구점은 대구의 특징을 담은 조형물 설치로 전국적 관심을 끌었다. 사진은 아프리카처럼 더운 대구를 빗대 햇볕에 녹아내린 대형 슬리퍼와 아스팔트 위 익은 계란프라이 조형물.
2011년 8월19일 오픈한 대구점은 현대백화점의 13번째 점포로 명품과 영패션전문관인 유플렉스, 전문영화관 CGV, 서점 등으로 이뤄진 복합문화공간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매년 여름 '대프리카'를 상징하는 독특한 디자인의 조형물로 전국적 주목을 받는가 하면 각종 문화행사로 문화백화점이라는 평가도 받고 있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정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