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 대학생 모임 관련 코로나19 n차 감염 속출

2일 0시 기준 대구 14명, 경북 7명
대구 신규 확진자 절반 대학생 지인 모임 관련

대구시청
대구에서 대학생 모임 관련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다.

2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14명이 늘어난 8천647명이다.

신규 확진자 중 7명은 북구 대학생 지인 모임 관련이다.

지난달 26일 확진된 서울 소재 대학교 학생 A씨와 접촉한 북구지역 친구들과 그 가족 등이다. 대구에 사는 동거 가족이 확진되자 밀접접촉자로 진단검사를 받은 A씨는 21일과 23일 대구에서 동창들과 잇달아 모임을 가진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음식점, 볼링장, PC방 등 다중이용시설을 다수 방문한 것으로 파악돼 추가 감염 우려가 나온다. 현재까지 A씨 관련 누적 확진자는 15명이다.

북구 노원동 재활병원 관련 확진자도 2명 추가됐다. 또 1명은 동구 감자탕집 관련으로 자가 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2명은 해외입국자다.

경북에서는 7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지역별 신규 확진자는 경산 2명, 경주·구미·상주·의성·청송 1명씩이다.

경산에서는 지역 확진자의 가족 2명, 경주에서는 울산 확진자의 접촉자 1명이 추가로 감염됐다.

의성에서는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된 1명이 자가 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구미와 상주, 청송은 해외입국자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