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동대구 역세권의 프리미엄, 동대구역 골드클래스

동대구역 골드클래스 투시도
보광종합건설이 대구 동구 신암동 207-1번지 일원에 동대구역 골드클래스 분양을 앞두고 있다.

이달 중 분양 예정인 동대구역 골드클래스는 대지면적 1만141㎡에 지하 3층, 지상 최고 22층 6개동으로 전체 392세대 중 공동주택 329세대, 오피스텔 63실로 구성된다.

공급면적별 세대수는 공동주택의 경우 △84㎡A 269세대 △84㎡B 60세대, 오피스텔은 △69㎡A 42실 △69㎡B 21실이다.

단지는 동대구역세권 중앙에 위치, 대구 지역 최고의 교통여건을 자랑한다.

KTX, SRT를 이용할 수 있는 동대구역이 직선거리 300m 이내며, 대구도시철도 1호선 동대구역과 지난해 말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한 대구도시철도 3호선 엑스코선도 예정돼 있는 트리플 역세권을 갖는다.

동대구 복합환승센터도 가깝다. 신세계백화점 대구점이 가까운 것도 호재다.

동대구역세권 일대의 부동산 가치는 기본적으로 역세권 가치와 2016년 개관한 신세계백화점 대구점이 끌어 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만큼 풍부한 생활편의시설이 주민들의 편리한 삶을 보장하기 때문이다. 이밖에도 현대시티아울렛, 이마트 만촌점, 파티마병원 등의 주민편의시설도 가까이 자리한다.

초품아(초등학교를 품은 아파트)로도 손색이 없다.

단지 바로 앞 동대구초등학교는 도보 통학이 가능하고 인근 청구중·고, 경북대, 동부도서관 등의 교육시설도 학부모 부담을 덜어준다.

동대구역세권이 지닌 미래가치는 앞으로 더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는 점도 긍정적이다.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한 대구도시철도 3호선 엑스코선(예정)이 2028년 준공되면 가치가 더 오를 것이라는 게 중론이다.

모델하우스는 대구 동구 동대구로 599 번지에 준비중이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정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