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국민의힘, 3월 한미훈련 연기에 “평화 가장한 대북 굴종 멈춰라”

국민의힘 정부정책감시특별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3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범여권 국회의원의 한·미연합군사훈련 연기 촉구 성명서 발표에 대한 반박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국민의힘 의원 71명이 3일 정부·여당을 향해 “평화를 가장한 대북 굴종을 당장 멈추라”며 한미 연합훈련 정상화를 통한 한미동맹 강화를 촉구했다.

지난달 25일 범여권 의원 35명이 “김정은 위원장이 반발한다”며 한미 연합훈련 연기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낸 데 대한 반박이다.

양금희(대구 북구갑)·김영식(구미을) 등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 대표로서 문재인 정권과 여당의 안일한 안보의식을 외면할 수 없어 이 자리에 섰다”며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인가. 우리 국민보다 김정은의 심기만 경호하는 민주당 의원들은 어느 나라 의원인가”라고 꼬집었다.

이어 “한미연합군사훈련의 목적은 북한을 공격하기 위한 것이 아니다. 북한의 위협으로부터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며 “여권의 인식이 심각한 안보 파괴며 자해 행위와 다르지 않은 이유다”고 했다.

또한 “북한은 2018년 ‘9·19 남북군사합의’ 체결 이후에도 미사일 발사 도발을 지속하면서 핵 무력을 고도화하고 있다”며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형체도 없이 폭파했고 우리 국민을 총살하고 불태우는 만행을 저지르기까지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야말로 우리는 ‘핵을 머리에 이고 북의 들러리로 사는’ 실정”이라며 “그런데도 우리가 나서서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연기하자고 주장한다는 것은 우리 대한민국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아야할 대한민국 정부와 국회의원이라는 존재 자체를 부정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더구나 이번 한미연합군사훈련은 단순한 군사훈련이 아니다. 미국 바이든 정부 취임 이후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가늠할 수 있는 척도”라며 “강력한 한미동맹은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핵심축이다. 한미동맹이 굳건해야 북한도 감히 전쟁을 일으킬 엄두조차 내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범여권 의원들을 향해서는 “김정은의 안위만 살피는 여러분은 국민을 대표할 자격이 없다”며 “의원직을 내려놓는 것이 최소한의 양심에 부합하는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