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대구 방문한 윤석열, ‘법치 말살’ 발언에 정치권 논쟁 격화

여 “직 내려놔라”VS야 “정치행보 아냐”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오후 직원과의 간담회를 위해 대구고검과 지검을 방문한 가운데 윤 총장이 직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정치권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법치 말살’ 작심 발언 파문에 출렁이고 있다.

특히 윤 총장이 3일 대구를 찾아 여권의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설치 추진을 “부패를 완전히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이라며 맹비난을 이어가면서 정치권의 논쟁이 격한 양상으로 흐르는 모양새다.

더불어민주당은 대권 잠룡들을 중심으로 윤 총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등 강한 거부감을 분출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정권을 향한 비판의 날을 세우며 윤 총장 카드를 활용하려는 모습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을 선동하는 윤 총장의 발언과 행태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며 “(윤 총장이) 직을 건다는 말은 무책임한 국민 선동이다. 정말 소신을 밝히려면 직을 내려놓고 당당하게 처신해야 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tbs 라디오에 출연해서는 “윤 총장은 행정 책임자인 검찰총장인데 어제 하는 것을 보면 정치인 같다”며 “행정과 정치는 분명히 문화도 다르고 실행 방법과 내용도 달라야 하는데 마치 정치인(의 발언)이지, 평범한 행정가 공직자 발언 같지 않다”고 비난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도 이날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열린 경기도 국회의원 초청 정책협의 후 취재진을 만난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총장은 문재인 정부 검찰총장이라고 말했었다”며 “임명직 공무원으로서 이 말씀에 들어있는 기준에 따라 행동해주면 좋겠다”고 경고했다.

다만 민주당 지도부에서는 서울·부산시장 선거를 불과 한 달 앞두고 검찰개혁 이슈가 지나치게 부각돼 중도층 이탈 현상이 나타날 것을 우려, 검찰개혁 속도조절론에 힘을 싣는 모습을 보였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대구 수성갑)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총장이 작심 발언에 대해 “헌법상 부여된 검찰의 수사 권능을 뺏는 법을 만드는 데 대해서는 조직의 수장은 물론 일반 국민도 당당하게 얘기할 수 있다”며 “전혀 정치적 행보가 아니다”고 말했다.

중수청 신설에 대해선 “대한민국을 완전한 일당 독재로 가는 고속도로를 닦겠다는 것”이라며 “작심하고 도발하는데 말 안 하는 게 오히려 검찰총장의 직무유기”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민은 이 정권이 무슨 잘못들을 그렇게 많이 저질렀기에 검찰을 저렇게 두려워하고 없애려고 하는가에 대해 더 관심을 가질 것”이라고 했다.

또 정세균 국무총리가 “소신을 밝히려면 직을 내려놓으라”며 자중을 촉구한 데 대해선 “옹색하기 짝이 없다”고 비판했다.

김은혜 대변인 역시 논평을 통해 “윤 총장의 입장에 청와대가 내놓은 답변이란 ‘입법부 존중’인데 이런 촌극이 없다”며 “입법부를 존중했다면 29회 청문회 야당 패싱, 의석수를 앞세운 입법 폭력은 뭐라 설명할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중수청을 요구하는 의원들은 상당수가 수사를 받거나 재판 중인 ‘친 조국 강경파’로 분류되고 있다”며 “자신들의 형사책임을 면탈하기 위해 국가기관을 따로 만들겠다는 것이냐는 의혹이 그래서 제기된다”고 꼬집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