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 외국인 근로자 코로나19 검사 전원 ‘음성’

대구시, 외국인 근로자 집단감염 발생 대비 선제 대응
검사 결과 외국인 근로자 2천553명 음성

대구시청
대구시는 외국인 근로자 고용사업주를 대상으로 발령한 코로나19 진단검사 행정명령에 따라 검사를 받은 외국인 근로자 2천553명이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3일 밝혔다.

대구시는 외국인 근로자 고용사업주들을 대상으로 지난달 22일부터 사업장별로 외국인 근로자 2인 이상씩 진단검사를 받도록 행정명령을 내렸다.

최근 경기도 남양주와 충남 아산 소재 사업장에서 외국인 근로자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것을 고려해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내린 조치다.

시는 지역 내 854개 외국인 고용 사업장에 진단검사를 독려했고 산업단지 내 외국인 밀집 지역에는 방문해 진단검사를 알리고 실태를 점검했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