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현장 스킨십도 금지…선거 앞둔 지자체장 노심초사

최근 연두방문 자제 공문 각 지자체에 내려와
선거 앞두고 현장 스킨십 줄어든 지자체장들 한숨



지역 지자체들이 연초 진행하던 연구방문이 사실상 금지되면서 불만이 나오고 있다. 사진은 지난 2019년 경북지역 한 기초지자체서 주민과의 대화를 진행하는 모습.


정부가 각 지자체에 연초 연례행사로 진행되던 연두방문 금지령을 내리면서 기초단체장들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현장 스킨십이 ‘원천봉쇄’되면서 기초단체장들 사이에선 현역 프리미엄이 완전히 사라졌다는 탄식도 흘러나온다.

3일 대구와 경북지역 각 지자체에 따르면 모든 지자체가 올해 연두방문을 하지 않기로 했다.

각 기초단체장은 매년 연초가 되면 각 행정동을 돌며 주민대표들과 간담회를 하거나 현장을 방문하는 형식의 연두방문을 해 왔다.

대구 중구청과 달서구청·달성군청은 연두방문뿐만 아니라 모든 주민과의 만남을 취소했다. 동구청은 4인 이하 주민대표 회의를 통해 주민 의견 청취에 나설 예정이며, 남구청은 유튜브 스트리밍, 영상 등 비대면으로 소통을 진행한다. 나머지 지자체도 거리두기 상황을 지켜보며 향후 계획을 준비 중이다.

경북에서도 경주시와 영천시가 주민들과의 대화 행사를 취소했다.

지난달 정부는 전국 지자체에 지자체장들의 연두방문을 자제하라는 내용의 공문을 발송했다. 코로나19로 불특정 다수의 대면 만남이 자칫 확산의 통로가 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상황이 이렇자 오히려 안달이 난 쪽은 기초단체장들이다.

연두방문은 주민의 애로사항 청취와 의견 수렴이라는 행정적 의미 외에도 정치인으로서 현장 스킨십을 통해 바닥 표심을 다지는 자리이기 때문이다.

특히 내년 3월에는 제8대 지방선거가 열릴 예정이라 이들의 마음은 더욱 바빠지고 있다. 코로나19로 치적 쌓기가 힘들어진 상황에서 가장 쉬운 표심잡기인 현장 스킨십마저 여의치 않아졌기 때문이다.

대구 8개 구·군 중 3선인 김문오 달성군수와 2선 류한국 서구청장을 제외하면 모두 초선 단체장이다. 아직 정치적 기반이 견고히 다져지지 않은 상태에서 주민과의 만남 자리 하나가 아쉽다.

일각에선 기초단체장의 고유 업무인 연두방문까지 정부에서 통제하는 것은 너무하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익명을 요구한 한 기초단체장은 “연두방문은 주민에게 그동안 이뤄온 업적 홍보와 더불어 소통할 수 있는 기회”라며 “중앙정부는 가덕도 공항 등 버젓이 현장 순시를 다니고 있는 상황에서 지자체장들에게만 대면 만남을 자제하라는 것은 설득력이 떨어진다”고 불평했다.

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승엽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