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영풍 석포제련소 노조·지역민 지하수 차집시설 공사 허가 촉구

반대하는 환경단체 규탄…‘하천점용허가 조속히 이행하라’
주민 전면 투쟁 선포…환경단체 만행 소중한 생존권과 재산권 위협

영풍 석포제련소노동조합이 4일 봉화군청 앞에서 지하수 차집시설 공사를 위한 하천점용허가를 이행하라고 봉화군에 촉구하고 있다.


영풍 석포제련소가 낙동강 수질오염 개선을 위해 추진한 지하수 차집시설 조성이 환경단체 등의 반대(본보 2월24일 9면)로 제동이 걸리자 지역민과 영풍석포제련소 노동조합이 조속한 사업 추진을 촉구했다.

봉화군 석포면 주민으로 구성된 석포제련소 현안대책위원회(수석위원장 김성배, 이하 대책위)와 영풍석포제련소 노동조합(위원장 강철희)이 4일 기자회견을 열고 “봉화군은 석포제련소의 지하수 오염 방지 및 정화 시설 설치를 위한 하천점용허가를 조속히 이행하라”고 요구했다.

대책위는 “계속되는 환경단체의 방해로 우리들의 소중한 생존권과 재산권이 위협받고 있다”며 “이제부터는 전면 투쟁을 불사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성배 수석위원장은 “토양정화 사업 및 낙동강 수질에 영향을 미치는 폐수를 정화하고자 공정수를 100% 재사용하는 무방류 시설이 이미 시험 운전을 하고 있다”며 “이 밖에도 미량의 오염물질도 차단하기 위한 환경보존 계획이 진행된다는 사실을 우리의 눈으로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대책위 관계자는 “기업이 나서 자발적으로 환경을 개선하겠다는 데도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영풍 석포제련소가 사라지면 사실상 석포면 전체에도 심각한 타격을 줄 것”이라고 주장했다.

강철희 노조 위원장은 “차집시설 조성은 낙동강 오염을 근원적으로 해결하고자 추진 중인 중요한 사업이다. 봉화군은 이 사업에 대한 공익성과 시급성을 제대로 파악해 인·허가에 속도를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영풍 석포제련소는 공장 내부의 오염된 지하수가 낙동강 수계로 침출되는 것을 근원적으로 차단하고자 지하수 차집시설 공사를 추진 중이다.

사업비 430억 원이 투입되는 이 사업은 공장과 하천 사이에 지하 수십m 아래 암반층까지 땅을 판 뒤 차수벽과 차집시설을 설치하는 것이다.

올해 제1공장 외곽 하천변을 따라 1.1㎞ 구간에 설치한 뒤 제2공장 외곽 1㎞ 구간에도 순차적으로 시공할 계획이다.

한편 제련소는 차집시설 조성을 위해 봉화군청에 하천점용허가를 신청했다.

김성배 석포제련소 현안대책위 공동위원장이 4일 봉화군청 앞에서 지하수 차집시설 공사를 위한 하천점용허가를 이행하라고 봉화군에 촉구하고 있다


박완훈 기자 pwh0413@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완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