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최정우 포스코 회장 연임에 노동계 결사반대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항지부,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최 회장 검찰 고발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항지부가 대구지검 포항지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정우 포스코 회장에 대한 수사와 강력한 처벌을 주장하고 있다.


포스코 정기 주주총회를 1주일 앞두고 노동계가 최정우 포스코 회장의 연임을 반대하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항지부가 4일 대구지검 포항지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 회장을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며, 최 회장의 연임을 받아드릴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노조는 “포스코는 스스로 노동자의 생명과 안전을 지킬 의지가 없음을 보여줘 왔다”며 최 회장에 대한 수사와 강력한 처벌을 주장했다.

노조에 따르면 최 회장이 취임한 2018년 7월 이후 현장에서 노동자 14명이 숨졌다.

이 중 산재 판정을 받은 인원은 8명이다.

앞서 지난해 12월 월남참전전우회 고엽제 적폐청산위원회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등에관한법률위반(배임) 등의 혐의로 최 회장을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위원회 측은 당시 “잇단 산재 사망사고 발생은 경영진이 구조적인 문제로 비용절감을 위해 안전관리자 제도를 없애면서 생긴 일”이라며 고발 이유를 밝혔다.

최 회장 취임 이후 빈번한 산재사고에 대해 포스코 안팎에서는 철강 전문가로 꼽혔던 역대 포스코 회장들과는 달리 최 회장이 비엔지니어 최고재무책임자(CFO) 출신이라는 점이 자주 거론되고 있다.

비용을 절감하고 이익을 늘리는 것을 최대 과제로 생각하는 ‘재무통’ 속성이 반영돼 안전사고 예방에 소홀했다는 분석이다.

최 회장은 지난달 22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산업재해 청문회에 출석해 연이은 산재사고에 대해 사과했지만 ‘연임 반대’ 주장은 노동계에서 최근 정치권까지 확산되는 양상이다.

한편 포스코 이사회는 지난해 12월 최 회장을 차기 최고경영자(CEO)로 주주총회에 추천하기로 의결했다.

최 회장의 연임을 결정하는 포스코 주주총회는 오는 12일 열린다.

김웅희 기자 woo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웅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