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일반

영남대, 진영환 삼익THK 회장에 명예박사 학위 수여

산업자동화 설비 발전 이끌어 국가경제 성장 기여

진영환 삼익THK 회장이 영남대학교에서 명예공학박사 학위를 받고 있다
영남대학교가 진영환 삼익THK 회장에게 명예공학박사 학위를 수여했다.

지난달 25일 영남대 천마아트센터 3층 컨벤션홀에서 진행된 학위수여식에서 진 회장은 산업자동화 설비 발전을 이끌어 국가경제 성장에 기여한 공로로 명예공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1976년 삼익THK에 입사해 1994년 대표이사를 거쳐 2004년 회장에 취임한 진 회장은 44년 간 산업계에 몸담으며 산업자동화 설비의 핵심 장치인 LM(Linear Motion, 직선운동)시스템과 미래형 제조설비인 6축 다관절 로봇의 국산화를 진두지휘하는 등 대한민국 산업 발전을 이끌어 왔다.

특히 1984년 국내 최초로 LM시스템을 산업기계, 공작기계, IT 관련 장비에 적용·보급하고, 1991년 국내 최초로 LM가이드를 생산해 수입에 의존하던 반도체 장비, 로봇, 공작기계 등 산업 자동화 설비 국산화에 크게 기여했다.

학위 수여식에서 진 회장은 “무역학을 전공한 사람이 명예공학박사 학위를 받게 돼 영광스럽다”며 “현재의 삼익THK를 일군 주역들은 바로 공학도들이다. 그들과 함께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잘 이끌어가라는 격려의 뜻으로 받아들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진 회장은 2012년 10월부터 4년간 학교법인 영남학원의 이사를 역임했으며, 현재까지 영남대에 5억 원이 넘는 발전기금을 기탁했다.

영남대는 진 회장의 발전기금으로 2019년 영남대 기계관 1층 로비에 ‘삼익THK 라운지’를 준공해 학생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서충환 기자 se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충환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