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대구에 기업 세우면 최대 140억 원 지원

대구시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지원정책 추진
토지매입비, 공장 신증설비 최대 34% 지원



대구시청 전경
대구시가 지역으로 이전하거나 신·증설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부지매입·설비비 등 최대 140억 원까지 지방투자촉진보조금을 지원한다.

기업투자에 마중물을 대 미래산업 육성과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의지다.

4일 대구시에 따르면 ‘지방투자촉진보조금’은 지방투자 활성화와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지방에 10억 원 이상의 투자 및 10명 이상의 신규고용 기업에 대해 산업통상자원부와 지자체가 공동으로 재정자금을 지원하는 제도다.

중소기업의 경우 신‧증설 시 건축 및 설비투자비의 최대 34%(지역특성화업종 10% 포함)까지 지원된다.

수도권기업의 지방이전 또는 상생형지역일자리기업은 토지매입비의 40%까지 추가해 기업에 직접 현금으로 지원한다.

기업당 최대 지원받을 수 있는 자금이 국비 100억 원을 통합해 140억 원 규모다.

대상업종은 대구시 신성장동력산업, 대구형 뉴딜사업 등을 고려해 물, 의료, 미래차, 로봇, 에너지, ICT(정보통신기술), 반도체산업 등 핵심기술품목 50개 업종(한국표준산업분류코드 5자리 기준)이 포함돼 있다.

해당 기업이 대구에 투자하는 경우 지방투자촉진보조금을 10% 추가 지원한다.

지난달 대구시와 투자협약을 체결한 경주에 본사가 있는 대홍산업은 경기도로 제조시설을 이전하려 했으나 대구시의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지원 정책에 따라 대구에 유턴을 준비 중이다. 대구시는 대홍산업에 20억 원 이상 지원할 계획을 세워두고 있다.

대구시 김진혁 투자유치과장은 “대구시는 지방투자촉진사업 우수 지자체로 지난 2년간 선정됨에 따라 국비지원율이 높아지는 혜택이 있어 더 많은 기업들에게 지원할 수 있게 됐다”며 “기업들이 지방투자촉진보조금을 모르는 경우가 많아 홍보를 강화하고 기업설명회도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