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고령 대가야문화누리 , ‘2021 전시공간 활성화 지원사업’ 공모사업 선정

국비 2천900만 원 확보, ‘황금빛 색채 화가 클림트 레프리카 체험’ 전시회 개최

고령 대가야문화누리는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는 한국문화예술연합회 ‘2021 전시공간 활성화 지원’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비 2천900만 원을 확보했다. 사진은 오는 6월4일부터 한 달동안 대가야문화누리에서 열리는 ‘황금빛 색채 화가 클림트 레프리카 체험’ 전시 포스터.
고령 대가야문화누리는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는 한국문화예술연합회 ‘2021 전시공간 활성화 지원’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비 2천900만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대가야문화누리는 국비 확보를 통해 오는 6월4일부터 구스타프 클림트의 작품으로 이뤄진 ‘황금빛 색채 화가 클림트 레프리카 체험’ 전시회를 연다.

특히 관람객이 작품을 이해하기 쉽게 5개의 섹션으로 구분, 전시해설과 그림그리기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도 함께 진행된다.

한편 구스타프 클림트는 오스트리아 출신으로 대표적인 상징주의 화가이다.

관능적인 여성 이미지와 찬란한 황금빛, 화려한 색채를 특징으로 성과 사랑, 죽음 등 다양한 주제로 사람들을 매혹 시켰으며 현재까지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김재호 기자 kjh35711@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재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