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올 시즌 출발 불안한 대구FC, 팀 색깔 없어졌다

대구FC 세징야가 지난 6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2라운드 경기 인천 유나이티드전에서 드리블을 하고 있다.
올 시즌 2경기를 마친 프로축구 대구FC가 불안한 출발을 보이고 있다.

공격수와 측면 날개의 부재, 흔들리는 수비가 계속되면서 실점은 물론 대구만의 색깔을 전혀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대구는 현재 리그 7위로 지난달 27일 수원FC와의 홈 개막전을 시작으로 지난 6일 인천 유나이티드전까지 2경기 동안 1무 1패를 기록했다.

대구에는 현재 피지컬을 갖춘 공격수와 빠른 측면 날개의 부재, 연속으로 실점을 내주는 수비진 등이 문제점으로 꼽히고 있다.

공격수 자리는 부상으로 출장이 힘든 에드가 실바의 공백이 크다.

박스 안에서 수비수와 경합할 공격수가 없다 보니 공간 창출 기회가 줄어들었고 2선 선수들의 침투는 어려워졌다.

대구의 공격을 이끄는 세징야가 상대 수비에 집중 견제를 받아 고립되면서 해결사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

주변 선수들이 적극적으로 나서줘야 하지만 현재까지 이렇다 할 만큼 활약한 선수도 없다.

올해 대구로 임대온 이근호는 2경기 연속 선발이 아닌 후반 교체로 출전 중이며 이적생 안용우와 세르지뉴의 경우에도 팀에 적응할 시간이 필요해 보인다.

측면에서는 지난해 팀에 기여했던 정승원이 재계약 문제로 구단과 갈등을 빚으면서 올 시즌 한 경기도 출전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장성원이 자리를 대신하고 있지만 정승원의 경기력에는 못 미친다는 평가가 대부분이다.

측면의 날카로움이 떨어지면서 공격 방식은 더욱 단순해졌다.

대구의 자랑이었던 강한 수비진도 올 시즌 실책과 느린 대응으로 명성이 무색해지고 있다.

지난 2경기에서 모두 상대팀의 선제골을 내줬고 빠른 상대 공격진에 확실히 대응하지 못하면서 매 경기 실점을 하고 있다.

올 시즌의 대구는 장점이었던 빠른 역습을 도리어 상대팀에 허용함으로써 허를 찔리는 상황들이 연출되고 있다.

대구는 오는 10일 광주FC와 13일 제주 유나이티드전에서 승리하지 못하면 강등권을 걱정하는 처지에 놓일 수밖에 없어졌다.

광주와 제주전 이후에는 전북 현대와 울산 현대, 포항 스틸러스가 기다리고 있는데 전력상 우위에 있는 팀들이기 때문에 향후 승점 확보는 더욱 어려워질 전망이다.

대구는 지난해에도 시즌 출발이 좋지 않아 순위를 끌어올리는 데 애를 먹었다.

지난해 시즌 1경기부터 4경기까지 3무 1패를 했고 5경기 만에 첫 승리를 거둔 바 있다.

대구FC 관계자는 “인천전에서 불안정한 수비를 확인했다. 수비수 김진혁을 전반에 수비, 후반에는 공격수로 기용하다 보니 수비 조직력이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며 “이달 말 공격수 박기동이 돌아오고 4월 초에는 에드가의 출전이 가능해 그동안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것인지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