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청송군, 지역 독거노인 콩나물 키우기 프로그램 눈길

청송읍에 거주하는 한 독거노인이 청송군이 고립감과 우울감 해소를 위해 제공한 콩나물 키우기 키트를 이용해 콩나물을 재배하고 있다.
청송군이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른 독거노인들의 고립감과 우울감을 해소하기 위해 ‘희망이 쑥쑥 콩나물 키우기’ 프로그램을 운영해 눈길을 끌고 있다.

군은 오는 5월까지 운영하는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청송읍 건강마을 독거노인을 대상으로 콩나물 키우기 키트를 제공한다.

또 마을 지킴이의 정기적인 가정방문을 통해 기초건강 체크와 함께 가정환경개선, 말벗 나눔 등의 돌봄 활동도 병행한다.

청송군은 정서적 즐거움을 제공하고 삶의 의욕을 향상시키며 부식도 제공하는 일석삼조의 효과를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청송읍 금곡리의 한 어르신은 “처음에는 물주는 것이 귀찮게 느껴졌는데 콩나물이 쑥쑥 자라는 모습을 보니 기특하기도 하고 신기했다”며 “이제 얼마 후면 한 끼 반찬으로 먹을 생각을 하니 보람도 느낀다”고 말했다.

윤홍배 청송군보건의료원장은 “코로나19 상황에 맞춰 새로운 비대면 프로그램을 개발해 독거노인들의 무료함을 달래고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임경성 기자 ds5ykc@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임경성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