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정의당 대구시당, ‘자체조사’ 대구도공, ‘LH 자체조사 비난 여론’ 잊었나

정의당 대구시당이 대구도시공사가 지난 8일 불·탈법 부동산투기에 대해 자체 조사를 진행한다고 밝힌 것과 관련 “사업을 담당한 기관의 자체조사를 국민이 신뢰하겠느냐”고 지적했다.

정의당 대구시당은 9일 논평을 내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 등의 투기 의혹으로 온 나라가 흉흉한 가운데 대구도시공사가 선제적 조치를 취한 것에 일단 환영 입장을 밝힌다”면서도 “하지만 정부도 당초 투기 의혹이 불거진 후 국토교통부와 LH에 자체조사를 지시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경찰에 즉각 수사 지시한 것을 잊었는가. 사업을 담당한 기관의 자체조사를 국민이 신뢰하지 않는다는 반증”이라고 했다.

이어 “권영진 대구시장은 당장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라”며 “대구도시공사의 자체조사 대상은 2012년 이후 진행된 수성의료지구, 대구대공원 등 7개 사업이라고 한다. 이 외에도 LH지역본부가 진행한 사업도 수사 대상에 올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현재 진행 중인 수성구 연호택지조성사업도 사업발표 후 업무 상 관련자의 부동산투기 의혹이 해당 토지소유주와 인근 주민들을 통해 제기된 바 있다”며 “한 점 의혹이 없도록 명명백백 밝혀야 한다”고 역설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이 경기도 신도시뿐만 아니라 대구 연호지구에도 투기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9일 오후 대구 수성구 연호지구 화훼단지 일대에는 LH를 향한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김진홍 기자 solmin@idaegu.com.


그러면서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격이라는 비판이 있다. 하지만 더 큰 문제는 소 잃고도 외양간을 제대로 고치지 않는 것”이라며 “이참에 제대로 고쳐야 한다. 그것이 민심을 잃지 않을 방책임을 명심하자”고 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