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 경찰 도움으로 택시에 두고 내린 1억 원 상당 귀중품 찾아

하차 장소 인근 병원 CCTV, 주차 차량 블랙박스 확인해 택시 차종 파악

대구 경찰의 도움으로 한 여성이 택시에 두고 내린 1억 원 상당의 귀중품을 찾았다. 대구 서부경찰서 서도지구대 순찰1팀 윤달화 경사와 김경택 경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억 원 상당의 귀중품을 택시에 두고 내린 여성이 경찰에 도움으로 찾게 됐다.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5일 낮 12시40분께 50대 여성으로부터 택시에 1억 원 상당의 귀금속(100여 점)이 들어있는 가방을 두고 내렸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신고자는 택시를 타고 대구역에서 서구 소재 병원으로 이동했으나 이용 대금을 현금으로 결제하고 택시 번호를 알고 있지 못했다.

신고를 받은 서도지구대 순찰1팀 윤달화 경사와 김경택 경장은 신고자가 하차한 장소 인근 병원 폐쇄회로(CC)TV와 병원 앞 주차 차량의 블랙박스를 확인했다. 택시 차종과 특정 병원 래핑광고가 부착돼 있는 것을 파악했다.

경찰은 해당 택시가 승강장에서 손님을 자주 탑승시킬 것이라는 예측을 하고 출발 장소인 대구역 인근으로 신고자와 이동했다.

정차해 있는 택시를 탐문 수색하던 중 외형이 동일한 택시를 발견하고 택시 뒷좌석에 있는 분실물을 찾아 현장에 있던 신고자에게 전달했다.

윤 경사는 “분실물 전량을 회수해 어려움에 처한 시민에게 도움을 줄 수 있어 다행”이라고 전했다.

권종민 기자 jmkwo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권종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