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일반

대구 공·사립유치원 유아 안전용품 보급 완료

대구지역의 한 유치원 유아들이 안전모를 쓰고 재난 대피 훈련을 하고 있다.
대구시교육청이 지역 공·사립유치원 유아의 안전을 위한 안전용품 보급을 완료했다고 7일 밝혔다.

시교육청에 따르면 전국 최초로 대구 전체 공·사립유치원 332개원과 유아 3만5천여 명을 대상으로 안전용품을 모두 보급했다.

이번 사업은 어린이(0~14세) 안전사고 중 유아기(4~6세) 사고가 약 4분의1를 차지해 상황에서 대처 능력이 부족한 유아를 보호하는 대책 마련이 시급한 데 따른 조치로 추진된다.

시교육청은 유아의 안전사고 최소화 및 예방을 위해 유치원생 3만5천여 명에게 안전용품 구입비를 지원해(1인당 3만 원, 10억5천만 원) 모든 유치원에 안전모, 안전조끼 등 안전용품을 구비하도록 했다.

안전모는 유치원에서 화재·지진과 같은 재난대피훈련 시 구체적인 상황의 훈련이 가능하도록 하고, 바깥놀이, 자전거, 킥보드 탈 때, 유아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보급됐다.

안전조끼는 호기심과 신체 움직임이 많아 매 순간 안전사고 위험이 높은 유아가 교육활동 및 야외체험활동 시 눈에 잘 띄게 하는 역할을 한다.

이미 여러 나라에서는 야외활동 시 반드시 안전조끼를 착용하도록 하고 있다.

유치원에서도 안전용품 보급으로 3월 신학기 초부터 매월 반복해서 실시해야 하는 재난대피훈련과 안전교육은 물론 게임, 신체, 역할놀이 등 교육활동에 활용하고 있어 교사와 학부모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는 게 시교육청 관계자의 설명이다.

시교육청은 안전용품 구비를 포함해 이를 활용한 프로그램 22종을 개발·보급하고 유치원에서의 생활밀착형 교육을 더욱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강은희 대구시교육감은 “유아기에 경험하게 되는 안전교육은 미래 생활 방식에 영향을 주므로 매우 중요하다. 앞으로도 유아의 안전교육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