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봉화 충효당과 화산 이씨의 스토리 담은 장편소설 연이어 발간

베트남의 옛 대월국 후손 화산이씨의 삶, 장편소설 ‘핏줄’ 발간

안문현 작가가 발간한 장편소설 핏줄.


봉화군 봉성면 창평리에 있는 ‘충효당’(경북도 문화재자료)과 화산이씨에 관련된 소설들이 연이어 발간돼 눈길을 끌고 있다.

충효당은 임진왜란 문경전투에서 19세 나이로 참전해 전사한 장발을 기리고자 후손 및 유림이 건립한 건물이다.

그가 전사하기 직전 남긴 ‘순절시’를 새긴 편액은 지금까지 전해지고 있다.

지난해 8월 발간된 ‘홍하에서 온 푸른 별들(작가 박순교)’에 이어 지난 1월 봉화군의 한국펫고등학교(전 경북인터넷고등학교) 교장을 역임한 안문현 작가는 베트남 왕손인 이용상과 그 후손들의 봉화군 창평리 정착기와 월남전쟁, 새마을운동 과정을 다룬 장편소설인 ‘핏줄’을 발간했다.

소설의 주인공인 이진우의 생애를 통해 봉화군 봉성면 창평리에서 집성촌을 이루고 수백 년 간 거주해 온 ‘화산 이씨’들이 가지는 베트남 대월국 왕족 혈통이라는 문중의 뿌리에 대한 자부심을 그렸다.

안문현 작가는 월간 문학 저널에 단편소설 ‘양귀비’로 등단해 경북문예진흥원과 경북문화재단에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박완훈 기자 pwh0413@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완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