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시, 연호지구 투기 의혹 공무원 4명 수사의뢰

농지 부적합 토지 매입, 주민의견 청취 직접 매입
2차 조사, 시 간부 도시공사 임직원 가족 대상 예정

대구시 채홍호 행정부시장(합동조사단장)이 8일 대구시청에서 공무원 불법투기 조사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대구시가 대규모개발사업 공직자 부동산 투기 의혹을 조사한 결과 불법 투기가 의심되는 공무원 4명에 대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다.

대구시 공무원 불법투기 합동조사단은 8일 브리핑을 통해 연호 공공주택지구 내에 토지를 취득한 공무원 4명에 대해 조사를 벌인 결과 개발정보 취득 경위 등에 대한 의혹이 해소되지 않고 보상차익을 노린 투기행위일 가능성이 높아 이를 명확하기 밝히기 위해 경찰에 수사의뢰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수사대상 공무원 중에는 4급(서기관) 1명, 5급(사무관) 1명, 6급 2명이 포함됐다. 소속별로는 대구시가 3명, 수성구청이 1명이다.

수사대상 4건 중 3건이 토지매입이다. 농지로 부적합한 형태인 부정형 토지나 맹지를 매입했거나 주말농장 활용 목적에 비해 매입금 대출 비율이 80%로 과다했다. 주민의견 청취 직전에 토지를 매입한 경우도 적발됐다.

주거목적 건물 매입이 1건 있었으며 준공 전 계약을 해 소유권 미확보 된 상태에서 잔금을 지급했다.

대구시는 이번 조사를 위해 40명 규모의 합동조사단을 꾸려, 지난달 15일부터 20일 간 대구시와 구·군, 도시공사 임직원 1만5천여 명을 대상을 1차 전수조사를 진행했다.

조사지역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주관 연호공공주택지구 등 5개 지구와 대구도시공사 주관 수성의료지구 등 7개 지구다.

조사대상 사업지에 부동산을 보유했거나 거래한 사실이 있는 대구시, 구·군 공무원은 총 16명(21건)으로 확인됐다.

이 가운데 상속(4명), 증여(2명), 임용 전 매입(1명) 등 부동산 투기 의혹이 없는 7명을 제외한 9명의 투기 의심사례를 선별해 심층조사를 진행했다.

테크노폴리스 산업단지 내에 토지를 취득한 5명은 토지 취득 경위·목적, 자금마련 방법, 토지이용 현황 등에서 투기 의심 정황이 없었다.

대구시는 이달 중순부터 2차로 5급 이상 간부공무원과 대구도시공사 전 임직원의 배우자와 직계존비속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한다.

대구시 채홍호 행정부시장(합동조사단장)은 “LH 사태 파장이 공직사회에 대한 불신으로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고 있는 상황인 만큼 합동조사단은 공직자 부동산 투기 의혹 2차 조사를 최대한 신속히 진행해 투명하게 조사결과를 시민들에게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