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대구 아파트 매매값 상승세 둔화.. 달성군 제외 상승폭 줄여

4월 첫주 아파트매매동향 ..대구 전주대비 0.24% 상승

4월 첫주 전국 아파트 매매동향


대구의 아파트 매매값 상승세가 한풀 꺾였다.

한국부동산원이 8일 발표한 ‘4월 1주 전국 주간 아파트가격 동향’에 따르면 대구는 지난주 대비 상승폭이 축소되면서 0.24% 상승률을 보였다.

이같은 상승세는 전주 0.30% 상승률에 비해 0.06% 줄어든 수치로 매주 상승률을 줄여가면서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전주대비 대구의 매매값 상승률은 3월 첫주 0.40%를 기록한 이후 0.35%-0.35%-0.29%-0.30%-0.24%로 4월 첫주까지 상승률을 조금씩 줄여가는 중이다.

구군별로는 조정대상지역 지정에서 일부가 제외된 달성군을 제외하고 모든 구에서 상승폭이 줄었다. 달성군은 대구 8개 구군 가운데 유일하게 매주 0.4%대 상승률을 보이는 중이다.

아파트 매매값 상승을 주도한 수성구 역시 3월 첫주 0.41%에서 4월 첫주는 0.26%로 낮아지며 상승세가 꺾였다.

전국적으로는 시도별로 인천이 0.49% 상승으로 가장 높은 가운데 경기(0.34%), 대전(0.30%), 충남(0.27%), 대구(0.24%), 충북(0.24%), 제주(0.24%), 부산(0.23%), 강원(0.19%), 경북(0.18%), 경남(0.18%) 순을 보였다.

전국 주간 아파트 전세가격도 지난주 대비 상승폭이 축소됐다.

시도별로 제주가 0.37% 상승으로 가장 높고 대전(0.28%), 인천(0.27%), 충남(0.24%), 대구(0.20%), 울산(0.19%) 순으로 상승세를 보였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정혜기자
댓글 0